•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실망스런 카풀 합의, 멀어지는 공유경제

 

김동운 기자 | kdw@newsprime.co.kr | 2019.01.31 17:48:41

[프라임경제] 지난 25일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2차 회담결과를 발표했다. 합의안은 개인 승용차 대신 택시에 IT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택시로 카풀을 제공하겠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모빌리티 업체들이 한발 물러나면서 결국 택시업계만 일방적으로 이득을 보는 결과가 초래됐다. 즉,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27만 택시운전자의 손을 들어주며 모빌리티 업체들과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배재시켰다.

이 과정에서의 택시업계 처세술(?)이 놀랍다. 그렇게 "카풀 원천금지"를 외쳤던 택시업계가 정작 택시 카풀 허용 제안은 날름 받아먹었기 때문이다. 

이는 택시업계가 모빌리티 산업의 ICT 기술이 택시에 접목된다면 큰 이익이 될 것임을 알았기에, 카풀을 위시한 모든 모빌리티 산업의 주체가 자기들이어야 한다는 속내를 여실히 드러낸 셈이다. 

문제는 택시업계가 순식간에 변화하는 모빌리티 시장을 구현할 수 있을까 걱정스럽다는 것이다. 여전히 그들은 승차거부나 난폭운전, 사납금 등 오래전부터 지적됐던 기본적인 문제들도 해결하지 못한체 살아가고 있다. 

카풀은 단순히 차량 공유의 개념에서 벗어나 자율주행시대로 넘어가기 위한 플랫폼이다. 공유경제 시장은 순식간에 커져가며 수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미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은 글로벌 IT 유니콘 기업(1조원 이상 기업가치를 지닌 스타트업)들의 치열한 전쟁터다. 우버나 디디추싱을 비롯한 카풀업계는 자리를 잡고 전 세계 투자금을 끌어 모으며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에 반해 택시업계는 승차거부를 해결하겠다며 콜택시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를 내놓은 것이 전부다. 국내 콜택시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카카오T와 T맵 택시 속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의문이거니와, 근본적인 체질개선 없이 콜택시 앱 하나만으로 소비자들을 달래보겠다는 심보에 탄식만 나온다. 

이 같은 추세라면 국내 토종 모빌리티 산업은 시작조차 못하고 고사할 가능성이 높다. 콜버스랩이나 풀러스, 차차 같은 토종 모빌리티 기업들은 존속여부가 위태롭다. 국산 차량 공유경제 시스템이 자리 잡지 못하면 해외 카풀 기업들이 국내시장을 잠식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

오는 11일에 열리는 사회적 대타협기구 세 번째 회의에서 진전된 담론이 나오지 않는다면 국내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는 없다. 그만큼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모빌리티 시장을 구렁이 담 넘듯 타협을 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택시업계는 당장 눈앞에 보이는 이익을 탐하기보다 국내 모빌리티 기업들이 자라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 동시에 카풀업계도 차량 공유경제로 생겨난 이익을 택시업계와 '공유'하겠다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이에 더해 정부와 여당이 이해당사자들의 대승적인 협력을 이끌어낸다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모두가 함께 나눌 수 있는, 그야말로 금상첨화가 될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