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이노 지원 '혁신 사회적기업' 모어댄, 사회적가치 성과 입증

한국 사회적기업상 성장 부문 수상 "유럽 진출…매출 40억원 목표"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19.01.23 13:45:14

[프라임경제]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과 일자리 창출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23일 '2018년 한국 사회적기업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 사회적기업상은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사회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사회 문제 해결에 나선 우수 사회적기업을 선정해 격려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제정된 상이다. 사단법인 '신나는조합'이 주관하고, 한국씨티은행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후원한다.

▲김인선 한국 사회적기업진흥원장(좌)과 최이현 모어댄 대표(우)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SK이노베이션


서울 성동구 소재 소셜캠퍼스온에서 열린 이날 시상식은 △일자리 창출 △사회혁신 △성장 총 3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모어댄은 성장 가능성이 높고, 일자리와 혁신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수여하는 '성장' 부문에서 수상했다. '일자리창출'과 '사회혁신' 부문에서는 사회적협동조합 '도우누리'와 사회적기업 '명랑캠페인'이 각각 상을 받았다.

모어댄은 완성차 제조 과정에서 남은 자투리 가죽·에어백·안전벨트 등을 업사이클링해 가방이나 지갑 등 패션잡화 제품을 제작·판매한다. 통상 가방 한 개 제작시 물 1642ℓ가 절약되는 효과가 있고, 모어댄 업사이클링으로 일주일에 매립폐기물 약 5톤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모어댄은 사회적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다. 사업이 확대되면서 경력단절 여성 및 북한이탈주민 등 채용을 늘리고 있으며, 창업 초기 6명에서 시작해 현재 사회적 취약계층 20여명이 정규직으로 고용했다. 

모어댄은 이런 환경적·사회적 가치 창출 노력에 더해 지난 15일 베를린 패션 위크 중 열린 'NEONYT 패션쇼' 런웨이에 서며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속가능한 패션'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패션쇼에서 모어댄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컨티뉴(CONTINEW)'는 디자인과 유용성(usuability)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최이현 대표는 "모어댄 가치는 혁신적인 사회문제 해결을 통한 기업가치 성장에 있으며, 제품 품질이나 디자인뿐만 아니라 사회적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2016년 9000만원·2017년 3억·2018년 10억을 넘어선 데 이어 올해에는 유럽 등 해외 진출을 추진해 매출 40억 규모의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모어댄은 서울 교외에 시민들이 제품 생산과정을 보며 직접 제작에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업사이클링에 대한 시민들 인식을 개선하고, 추가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친환경 및 윤리적 패션에 대한 소비 시장이 이미 형성된 유럽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사회적기업 설립 초기 자본 지원 외에도, 전 구성원이 △회계·재무 △생산관리 △마케팅 △홍보 등 사업 영역 전반에 걸쳐 각 분야 전문가들이 사회적약자를 돕는 무료 봉사 '프로보노(probono)' 활동 방식으로 스타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고 있다.  

실제 전주비빔빵으로 전국 유명세를 타며 급성장하고 있는 '천년누리전주푸드(전주빵카페)'가 지난해 모어댄과 동일한 성장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이 설립을 지원 및 육성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두 곳이 2년 연속 한국 사회적기업상을 수상한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