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코그룹 '新성장 본격화' 2차전지 음극재 생산능력 확대

1공장 종합준공 및 2공장 착공 "에너지 소재 시장 선도"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18.11.08 16:50:41

[프라임경제] 포스코그룹이 포스코켐텍(003670) 2차전지 음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시작으로 2차전지 소재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포스코 석탄화학 및 탄소소재 계열사이자 국내 유일 2차전지 음극재 제조사 '포스코켐텍'이 8일 세종시에서 2차전지 음극재 1공장 준공식과 함께 2공장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음극재 생산라인 확대에 착수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등 고객사·협력사·지역 대표 300여명이 참석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가운데)이 8일 포스코켐텍 음극재 1공장 준공 가동 스위치 온 세레머니를 하고있다. 사진 좌측부터 △이두식 세종상공회의소 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실장 △최정우 회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차성호 세종시의회 의원. ⓒ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켐텍이 2010년 음극재 사업을 시작해 국산화에 성공하고 세계 시장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한 것은 고객과 지역사회 응원과 도움 덕분에 가능했다"며 "향후에도 포스코 신성장 엔진 중 하나인 에너지 소재 분야에 투자를 지속하고, 고용확대와 기술리더십 확보를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포스코가 되겠다"고 말했다. 

양극재·전해액·분리막과 더불어 2차전지 '4대 주요소재'인 음극재는 2차전지 충전시 양극에서 나오는 리튬이온을 음극에서 받아들이는 역할을 하며 흑연 등 탄소물질을 소재로 사용한다.

이날 종합 준공한 포스코켐텍 1공장은 1호기 준공(2011년) 이후 꾸준한 국내·외 고객사 수요 증대로 총 6차에 걸친 설비증설을 통해 음극재 연산 2만4000톤을 생산한다.

포스코켐텍이 새롭게 착공하는 2공장은 축구장 9개 크기(66087㎡) 면적으로, 1공장이 인접한 세종시 첨단산업단지 내에 위치한다. 내년 하반기까지 1단계인 4개 생산라인을 완공해 연산 2만톤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향후 상황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총 10개 생산라인을 순차 증설해 연산 5만톤 규모로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2공장은 포스코그룹이 제조·건설·ICT 역량을 결집한 '스마트팩토리'로 건설해 생산설비 고장을 사전에 예방해 돌발상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높은 생산성과 안정된 품질이 가능해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시장에서 최상의 고객만족을 가져온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켐텍은 2공장 건설이 모두 완료되면 연산 2만4000톤 규모 1공장 9개 라인과 함께 연간 총 7만4000톤에 달하는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춘다. 이는 30㎾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270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전기자동차 산업 증폭과 함께 글로벌 배터리시장 규모는 2018년 114GWh에서 2025년 480GWh로 연평균 22% 이상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른 천연 흑연계 음극재 시장도 현재 7만톤에서 2025년 30만톤으로 4배 이상 급성장이 예상된다. 

포스코켐텍 관계자는 "최근 배터리 소재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시장 환경에서 고객사 주문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생산능력을 적기에 확충해 배터리 소재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 5일 최정우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100대 개혁과제'를 발표한 포스코그룹은 그룹 내 양·음극재 사업 통합, '이차전지소재 종합연구센터'를 설립해 고객 맞춤형 제품개발로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7조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성장을 견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철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활용해 음극재 및 전극봉 원료가 되는 침상코크스 생산공장을 포스코켐텍에 신설해 고부가 탄소소재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