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코 "허위사실 유포자, 강력한 법적조치"

검찰 고발장 제시시 '무고죄 맞고소'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18.07.10 09:28:50

[프라임경제] 포스코가 지난 9일 국회에서 포스코 회장 후보자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검찰에 고발한다고 기자회견을 한 당사자에 대해 민형사상 조치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는 해직자 정민우 등이 허위사실을 '기자회견'이라는 이름으로 국민들을 현혹시키면서 회장 후보는 물론, 그룹 구성원 모두를 음해하고 모독하고 있는 만큼 강력한 법적조치로 발본색원 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민우 등은 포스코건설이 지난 2012년 인수했던 산토스CMI 및 EPC에쿼티스 같은 경우 CEO 후보가 2년 전(2009년 2월~2010년 2월)에 근무했음에도 불구하고, 인수를 주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2009년 만들어진 CEO 승계카운슬 역시 2013년 취임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시절에 만들어졌다고 오도하고 있다는 것. 

아울러 감사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정도경영실장(감사실장)이 그룹사 전체 국내투자사업을 감독한다거나 가치경영센터장이 계열사 사옥을 매각하고 직원 정리해고까지 주도했다고 매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리튬 투자 △포스텍 부산저축은행 투자 △포스코건설 산토스CMI, EPC에쿼티스 매입대금 스위스 계좌 입금 △브라질제철소 한국 근로자 임금 송금건 등은 물론, 유죄판결을 받은 포스코건설 전 부회장이나 성진지오텍 전 사장 관련 등 최근 언론상에 부정적으로 보도됐던 모든 내용을 CEO 후보가 관련이 있는 것처럼 허위로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CEO 후보와 무관한 시기에 발생했던 일들을 업무관련성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왜곡하고 있다"며 "이는 정당하게 선출된 후보가 회장으로 선임되는 것을 막고, 포스코 전체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분명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포스코는 이미 후보를 위해하기 위해 관련자와 모의한 구체적이고 명백한 물적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자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시하면, 무고죄로 맞고소할 것"이라고 첨언했다. 

아울러 포스코는 고발장 접수와 관계없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개인 및 법인 명예훼손, 회장 선임 절차를 방해한 사실에 대해서도 모든 조치를 법적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