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목포시의회, 민심 사라진 자리싸움 시정견제 가능할까

 

나광운 기자 | nku@newsprime.co.kr | 2018.07.06 09:25:36

[프라임경제]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의 대세론이 전국을 쓰나미 급으로 강타한 가운데 목포시의 정치판 역시 인물론 보다는 민주당의 대세론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선거에서 목포시에서는 민평당의 지역 대세론도 맥을 추지 못하고 추락해 목포시장과 광역의원은 전멸하면서 그동안의 민평당이 지역에서 누려온 특권이 사라졌다는 교체론과 민주당의 독식으로 지방자치의 권력 편중을 우려하는 견제론이 상의하게 대두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목포시의회가 오는 10일 제11대 목포시의회 개원을 앞두고 원 구성을 둘러싼 민주당 소속 의원들 간의 자질 논란과 민평당 소속 의원들 간의 물밑 작업으로 혼선을 가져오면서 금품살포와 합종연횡 등 다양한 추측이 나돌고 있다. 지역민들은 '이번에도 역시 똑같다'는 한숨섞인 탄식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행태는 필사의 각오로 결전을 한다는 뜻을 지닌 '침선파부'의 마음으로 유권자에게 엎드리고 한표를 얻기 위해 유권자에게 읍소하던 그들의 잔치에 지역민들은 또 속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배신감이 앞서고 있는 유권자의 책임이 아닌 정치판에 들어선 그들의 몫이라는 것을 벌써 망각한 것이다.

이번 목포시의회는 민주당 소속 14명과 민평당 소속 6명을 포함 정의당과 무소속이 각 1명으로 재편되면서 당선자의 절반인 12명이 초선으로 새롭게 시의회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 가운데 초선 의원 두명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 허위학력 기재 의혹이 불거져 수사 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에 있고 민주당과 평화당을 중심으로 의장단 구성을 전·후반기로 나눠 내정했다는 설까지 나돌면서 시의회는 시민으로부터 불신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각성해야 한다.

대세론을 엎고 의회 다수당이 된 민주당은 지난달 지역위원회 상견례에서 "오직 주민만을 바라보며 시정과 의정활동에 임하겠습니다. 주민이 먼저이고 주민이 주인이라는 마음을 늘 새기며 사사로운 감정과 이익을 취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시장과 지방의원이 가져왔던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겠습니다. 시장과 지방의원은 권력의 소유자가 아니라 주민들이 행복해 하는 정책과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권한의 소유자임을 인식하고 그 권한을 신성이 여기며 늘 주민과 함께하겠습니다"라고 시민에게 약속했었다.

특히 "타 정당과의 협치를 이끌어 내겠습니다. 다수당으로서 지방의회 권력을 독점하지 않고 타 정당의 의견에도 귀를 기울이겠습니다. 사회 취약계층의 편에서 그들의 이익을 대변하며 지역사회 화합에 앞장서는 선진의식을 보이겠습니다"라고 스스로 밝혔던 것은 무엇인지 되새겨 봐야 할 것이다.

시민을 위해 봉사하겠다며 유권자의 귀를 아프게 떠들었던 그들의 호소가 자신들의 사익을 얻기 위함과 지위를 이용한 명예욕이 아니었음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할 것이며, 지난 10대 의회에서 의원 두명이 각종 비리혐의로 구속되는 등 몸살을 앓았던 목포시의회의 과거 불신이 회복되고 새롭게 출발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취한 것이 유권자의 책임으로 돌아와서는 안 될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