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국 안보국, 잘못 입수한 통신기록 약 7억통 '삭제 중'

 

홍수지 기자 | ewha1susie@newsprime.co.kr | 2018.06.30 13:53:55

[프라임경제]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대테러 활동 중 잘못 입수된 개인 통신기록을 삭제하느라 곤욕을 치르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현지시각) 외신들에 따르면, NSA는 테러 연관성 등을 조사하는 와중에 얻은 개인 통화와 문자메시지 중 일부가 '기술적 이상'으로 불필요하고 권한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이를 삭제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NSA가 자국 내 통신회사로부터 받은 통신기록 중 삭제 대상은 줄잡아 6억8500만건에 달한다.

NSA 측은 문제의 원인이 된 기술적 이상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꺼리고 있으나, 다만 이동전화 기지국을 통한 위치 기록들은 수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는 기지국을 들여다 보는 위치 정보 파악까지 광범위하게, 또 잘못된 내용까지 들여다 보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우려가 퍼질 경우 대테러 작전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높아질 가능성을 극히 우려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