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준정부기관 상여금 '831만원' 평균

1위 한국세라믹기술원 2618만원…상여금 격차 크게 나타나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8.06.21 09:00:04

[프라임경제] 지난해 준정부기관 직원들에게 평균 831만원의 기타성과 상여금이 지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준정부기관 상여금을 분석한 결과, 평균 831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인크루트


21일 인크루트(대표 서미영)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ALIO)의 2017년 준정부기관 직원 평균 보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준정부기관'이란 직원 정원이 50인 이상이고, 공기업이 아닌 공공기관 중에서 공기업보다는 기업적 성격이 약하고 정부 업무를 위탁·집행하는 공공기관을 의미한다. 준정부기관은 공공기관 관련 법에 따라 공공기관으로 분류된다.

작년 한 해 국내 준정부기관(부설기관 제외) 94개 평균 상여금은 83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여금을 가장 많이 받은 곳은 '한국세라믹기술원(2618만원)'이었다. 이어 △예금보험공사(2444만원) △한국연구재단(2190만원) △한국언론진흥재단(2167만원) 등의 순으로 평균 상여금이 2000만원이 넘었다.

반면 평균 상여금이 가장 적은 곳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46만원)'이었다. 다음으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76만원) △한국소비자원(117만원) △우체국물류지원단(175만원)' 순으로 200만원이 채 되지 않았다. 같은 준정부기관이지만 기관에 따라 상여금의 편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현재 최저임금에 상여금을 포함하는 지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같은 준정부기관이라고 하더라도 상여금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것은 눈여겨 볼 만 하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