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트럼프·김정은 '세기의 합의문' 공개

기존 의지 강조한 포괄적 의미, 후속 회담 가능성↑

이수영 기자 | lsy@newsprime.co.kr | 2018.06.12 17:05:58

[프라임경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의 첫 합의문이 공개됐다. 종전선언이나 구체적인 비핵화 시점 등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큰 틀에서 양국의 관계정상화와 비핵화 의지를 확인하는 수준의 내용이 담겼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후 1시42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정상회담 합의문 서명식을 열고 포괄적 합의가 성사됐음을 알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취재진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싱가포르통신정보부 제공) ⓒ 뉴스1

이날 서명식 이후 공개된 합의문에는 총 4개의 안이 포함됐다. △미국과 북한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열망에 따라 새로운 양국 관계를 수립할 것을 약속 △양국은 한반도에 항구적·안정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에 동참 △북한은 4·27 판문점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 △양국은 이미 확인된 유해의 즉각 송환을 포함해 전쟁포로 유해 발굴 약속 등이다.

서명식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서는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로 (미국과 북한은)좋은 관계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며 "양측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어 구체적인 비핵화 추진과 관련해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북미 정상의 만남이 단발성 이벤트로 그치지 않고 향후 후속 회담으로 진전될 수 있음을 재확인한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 역시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를 통해 내달 평양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명식에서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거두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40여분의 단독회담과 100여분 가량의 확대정상회담을 거쳐 업무오찬을 마친 뒤 속전속결로 합의문을 채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4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미공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