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라돈 침대' 긴급회의…생활용품도 비상

 

하영인 기자 | hyi@newsprime.co.kr | 2018.05.17 14:43:26

[프라임경제] '라돈 침대' 관련 피해 규모가 확산되자 정부가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안전사회소위원회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가 진행됐다.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앞서 이번 파문의 시발점이 된 제조사가 대진침대 외에도 다수 회사에 문제의 원료를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안위에 따르면 라돈 침대 논란을 일으킨 음이온 파우더(모자나이트)의 원료가 66개사에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1급 발암물질 라돈 성분이 포함된 산업용 원료 모나자이트가 침대뿐 아니라 생활용품 등 여타 회사 제품에도 사용된 것.

이와 관련 원안위는 해당 업체에 대한 전수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개정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정 관련 구체적으로는 △가공제품 제조업자의 원안위 등록 의무화 △전문기관으로부터 가공제품 안전기준 조사 및 원안위에 결과 신고 등의 내용을 포함할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