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농어촌공사,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태풍 인한 저수지 제방 붕괴시 대처 방안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18.05.16 19:25:33

[프라임경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16일 충남 논산 탑정저수지에서 농업기반시설에 대한 재난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했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최규성)는 16일 충남 논산 탑정저수지에서 농업기반시설에 대한'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관계자들과 함께 실시했다. ⓒ 한국농어촌공사

이번 훈련은 태풍 '루사'로 저수지가 붕괴됐다는 가정 하에 △재난상황 보고 및 전파 △긴급대피 및 현장 출입통제 △초기대응 및 인명구조 △수습 및 복구 작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공사, 논산시를 비롯해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자 200명이 참여해 유관기관 간 협력을 통한 초기대응과 수습·복구 등 기관 간 재난대응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권기봉 수자원관리이사는 "저수지, 양·배수장 등 공사가 보유한 전국 14000개의 농업기반시설을 철저히 관리하는 한편 유관기관과 연계한 재난대응역량을 강화하여 더욱 안전한 농어촌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태풍을 비롯한 지진, 가뭄 등 재난유형별 비상근무 체계를 확립하고 관련 매뉴얼을 정비하는 한편 저수지 내진설계를 보강하는 등 비상대처능력을 강화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