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드루킹 피해자' 민주당·네이버···대응은 달랐다

현실화된 매크로 댓글조작에 말 아낀 네이버 '논란'

이수영, 황이화 기자 | lsy@newsprime.co.kr | 2018.04.16 13:04:30

[프라임경제] 이른바 '드루킹 사태'로 촉발된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직접 관계자인 더불어민주당(민주당)과 네이버의 향후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문재인 정부를 향한 인사 청탁 불발에 따른 앙갚음에서 사건이 촉발된 만큼 민주당은 관련자 제명과 함께 진상조사단을 꾸려 재발 방지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앞서 정부와 여당에 대한 포털사이트에서의 조직적인 댓글조작 정황을 포착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당 지도부는 16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무분별한 악성 댓글을 포털사이트에 퍼트려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김모씨, 우모씨 등 두 명을 즉각 제명했다. 또한 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설치 역시 최고위 의결로 통과됐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정론관 브리핑에서 "일부 당원들에 의해 자행된 댓글 여론조작 범법행위의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사법당국은 철저하고 신속한 진상규명을 통해 일말의 의혹도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 정부에서 국가기관을 동원돼 자행된 여론조작과 이번 사건을 동일시하는 시도에 대해서도 명확히 선을 그었다.

강 대변인은 "야당은 지방선거용 정치공작을 위한 여론호도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개인의 일탈행위를 과거 국정농단 정권의 댓글조작을 동일선상에 놓는 것은 국민을 기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미애 대표 역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치 물 만난 듯한 야당의 저질 공세가 우려스럽다"며 "김경수 의원이 연락했다는 것으로 정권의 책임을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이번 사건을 수사의뢰한 주체가 민주당이라는 점에 방점을 찍었다.

그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댓글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인데 여론조작의 배후일 수 있겠느냐"고 되물으며 "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청탁을 했고 그것을 거절했다는 점에서 어떤 관계였는지 분명히 보여줬다"고 엄호했다.

한편 사건의 배경무대가 된 네이버 역시 수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매크로 등 기술적인 댓글조작이 가능한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네이버 관계자는 "당국의 수사결과를 기다리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네이버도 피해자인 만큼 수사 결과에 따라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크로 동원 자체가 불법인 만큼, 이를 막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응대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