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직장인 88.7% "근로시간 단축 시행 찬성"

49.7% '워라밸 가능한 삶 추구할 수 있을 것'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8.04.13 09:12:57

[프라임경제] 오는 7월 법정 근로시간을 현행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 시행을 앞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9명은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찬성하며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을 실현하는 데도 영향을 준다고 판단했다.

▲ⓒ 잡코리아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직장인 1102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8.7%가 '근로시간 단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직장인(90.3%)들이 남성직장인(87.5%)보다 근로시간 단축 찬성이 다소 높았다. 연령대 중에서는 20대가 92.8%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이상(87.9%), △30대(87.3%)가 뒤를 이었다.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개인 여가 생활 등 워라밸이 가능한 삶을 추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의견이 49.7%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불필요한 야근 및 추가근무가 줄어들 것 같아서(26.6%) △업무 만족도가 증가할 것 같아서(19.8%) 등의 의견도 있었다. 소수 의견으로는 △일자기 나누기 효과 기대(2.1%) △산업재해 및 직업병 예방(1.5%)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근로시간 단축을 반대하는 직장인 32.8%는 △야근, 특근 등이 줄어 수익 감소가 우려된다는 응답을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 △실제 사용할 수 없는 유명무실한 제도인 것 같아서 24.0% △의도적으로 근무시간을 줄이는 등 악용 사례가 발생할 것 같아서 14.4%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양극화가 오히려 심화될 것 같아서 11.2%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인원 감소 우려 10.4% 등의 의견이 있었다.

특히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30.5%는 '현재 근무 중인 회사에서 근로시간 단축법 시행을 준비하기 위한 변화가 일어나는 중'이라고 응답했다.

대기업이 48.8%로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43.5% △외국계기업 33.3% △중소기업 27.0%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 46.5% △기계·철강업 44.4% △전기·전자업 37.5% △석유·화학·에너지업 37.5% △식음료·외식업 37.2% 등의 순이었다.

한편, 회사 내에서 변화되고 있는 부분으로는(복수응답) 초과 근무를 피하기 위해 회의를 줄이거나 주말 근무 방지를 위해 가급적 월요일 회의를 없애는 등 '회의문화를 개선하고 있다'는 응답이 32.4%로 1위였다.

이밖에 △총 근무 시간 한도에서 자율적 선택 근무제 시행 21.4% △퇴근시간 이후 사무실 전등 끄기 16.1% △조기퇴근 장려 15.8% △근무 시간 외에 업무용 컴퓨터 접속 차단 15.5% △임원 및 팀장들의 정시 퇴근 솔선수범 14.3% △초과근무 방지를 위한 인원 확충 14.0% 등의 응답도 있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