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상반기 공채 변화, 삼성·현대차 인적성 '상식·역사에세이' 폐지

롯데 'AI 서류 분석'·마이다스아이티 '온라인 AI면접' 실시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8.03.07 09:35:17

[프라임경제] 블라인드 채용 도입, 4차 산업혁명 등의 영향으로 2018년 상반기 공채에도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018 상반기 공채 전형에서 달라지는 항목을 소개한다. ⓒ 인크루트


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에 따르면 다가오는 상반기에는 '직무역량 검증 심화'와 '4차 산업혁명' 2가지 키워드가 채용시장 트렌드 전반을 이끌어 나갈 전망이다.

롯데그룹은 '모든 사업 프로세스에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하겠다'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신년사를 현실화할 계획이다. 

롯데그룹은 이달 20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신입사원 채용에서 인공지능(AI) 자기소개서 평가 시스템을 최초로 도입한다. 지원자가 서류를 제출하면, AI는 서류 상 텍스트를 분석하여 인재상 부합도, 직무적합도, 표절 여부 등을 평가할 예정이다.

인재채용 과정에 있어 상당한 시간투자가 요구되는 서류전형을 간소화하고 지원자의 본질 파악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다. 롯데는 새로운 채용 시스템을 백화점, 마트 등 주요 계열사를 중심으로 시범 도입하고, 향후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5일부터 21일까지 신입사원 열린채용을 진행하는 마이다스아이티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첫 관문인 'AI전형'을 거쳐야 한다. 

'MIDAS inAIR'라 이름 붙인 이 '온라인 AI 면접'에는 모든 지원자가 참여할 수 있다. 여기엔 '공정한 평가와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기업의 채용 철학이 반영됐다. PC와 웹캠, 마이크가 있다면 지원자들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채용전형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마이다스아이티의 인공지능 기반 온라인 면접 솔루션 '인터뷰(inTERVIEW)'는 지원서, 텍스트 분석을 중심으로 평가하게 될 롯데의 AI 서류전형과는 또 다른 양상을 띤다. 질문을 받은 지원자의 표정과 맥박, 목소리 톤 및 속도, 어휘 사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최적의 인재를 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자의 편의 고려'와 '공정성 제고'에 심혈을 기울인 것.

오는 12일부터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하는 삼성은 인적성검사 전형인 GSAT에서 '상식' 영역을 폐지하겠다고 밝혀 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을 모았다. 

상식 영역은 역사, 사회, 경영, 문화, 시사 등 광범위한 범위에서 문제를 출제해 구직자들의 부담이 컸던 부문이기도 하다 일각에서는 "상식 영역이 GSAT을 '삼성고시'화하는데 일조해왔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개편 소식은 직무와 관련된 지식 평가에 더 주력하기 위한 것으로 평가되며, 삼성의 이번 결정을 통해 '직무역량 검증 심화'라는 채용시장 트렌드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도 5일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열린 '2018년 상반기 채용설명회'에서 인적성검사(HMAT) 과목 중 하나였던 '역사에세이'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그간 △제국과 세계화 △르네상스의 의의와 영향 △쇄국정책과 각국의 보호무역 기조 등 시의적인 테마로 입사지원자들에게 시대·기업의 고민을 물어왔다. 역사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 전반에 거친 공감대가 형성되며 이색적인 채용 전형으로 눈길을 끌었지만, 본래의 취지와는 무관한 학원 강습 등이 성행하는 등 부작용도 나타나면서 폐지를 결정하게 됐다. 

다만, 역사에세이를 제외한 HMAT과 실무면접, 임원면접은 그대로 진행된다.

계열사 기아자동차에서도 채용 변화가 있다. 기아차는 지난 5일부터 '2018 인턴K' 모집에 나섰다. 인턴K 프로그램은 지원자의 나이와 상관없이 실무 능력을 갖춘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 운영되는 정규직 채용 전환형 인턴십이다. 

최종 정규 신입사원으로 선발되는 지원자들의 편의를 고려해 기졸업자와 올해 8월 졸업 예정자는 오는 9월 입사, 내년 2월 졸업 예정자는 내년 1월 입사로 입사 시기를 조정하기로 했다. 인턴십 기간 역시 7주에서 5주로 단축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