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보름인터뷰, 다시 봐도 '분노'

 

최성미 기자 | webmaster@newsprime.co.kr | 2018.02.20 10:19:25

'4강 무산' 여자 팀추월 김보름 인터뷰에 거센 후폭풍
김보름 인터뷰, 악플에 SNS 비공개 전환

▲김보름 인터뷰 이미지. ⓒ 사진 = 뉴스1

[프라임경제] 김보름 인터뷰에 대한 국민적 비난이 거세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김보름(25), 박지우(20)가 준결승 진출 무산의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데 그 중심에 김보름 인터뷰가 있는 것.

뉴스1에 따르면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29)으로 구성된 한국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 팀 중 7위에 머물면서 준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하지만 이날 한국 팀추월은 결과를 떠나 내용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총 6바퀴를 돌아야 하는 팀추월에서 한국은 마지막 바퀴를 남겨두고 스퍼트를 올렸다. 이 과정에서 맨 뒤에 자리했던 노선영은 김보름과 박지우에 크게 뒤진채 결승선을 통과했다.

가장 늦게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의 기록으로 순위를 가리는 종목 특성상 선뜻 납득하기 어려운 장면이었다. 대개 처지는 선수를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어주면서 레이스를 펼치기 때문이다.

더욱이 경기후 김보름이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마지막에 (선영 언니의)체력이 많이 떨어지면서 격차가 벌어졌다"고 말하며 웃는 화면이 나와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김보름 인터뷰가 국민적 반감을 사고 있는 까닭이다.

심지어 인터뷰 논란에 휩싸인 김보름은 자신의 SNS에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져 빈축을 사고 있다.

김보름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은 "실망이다" "이런 사람이 국대라니" 등의 냉소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시민은 김보름 인터뷰에 대해 다시 봐도 '분노'라고 일갈했다.

김보름 인터뷰 이미지 = 뉴스1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