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中 사드 여파 여전?' 오리온, 영업이익 전년比 49.5%↓

韓 5년 만에 매출 신장…"올해 중국법인 매출 정상화, 수익성 제고 집중"

하영인 기자 | hyi@newsprime.co.kr | 2018.02.13 17:38:36

[프라임경제] 오리온그룹은 지난해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001800) 합산 기준 매출액 1조9426억 원, 영업이익 1648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알렸다. 이는 전년보다 각각 18.6%, 49.5% 감소한 수치다.

특히 한국법인은 5년 만에 매출 성장을 거뒀다. 전년 대비 매출이 2.9%, 영업이익이 5% 신장한 것. 지난해 2300만봉을 판매하면서 제과업계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한 '꼬북칩'을 비롯해 '오징어땅콩' '무뚝뚝 감자칩' 등 스낵류가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베트남과 러시아법인 또한 매출액이 각각 13.3%, 13.5% 증가했다. 오리온은 최근 베트남에서 급성장 중인 편의점과 체인스토어 대상 영업활동 강화와 온라인·모바일 마케팅 활동이 주효한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뜨베리 주에 신공장을 건설하고 초코파이 매출 및 유통 확대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반면 중국법인은 지난해 상반기 불어 닥친 사드 여파로 현지화 기준 33.2% 역신장했다. 3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나 4분기에 춘절 역기저효과가 매출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해는 어려운 사업 환경 속에서도 한국·베트남·러시아법인이 함께 성장하고 중국법인은 구조개선과 경쟁력 강화에 매진, 도약의 발판을 다졌던 한 해였다"며 "중국법인 매출 정상화와 수익성 제고에 집중하는 한편 신규 사업을 추진해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많이 본 뉴스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