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귀성길 교통예상, 고속도로 가장 막히는 날은?

 

최성미 기자 | webmaster@newsprime.co.kr | 2018.02.13 16:02:17

총 3천 274만명 이동…승용차(85.1%)→버스(10.1%)→철도(3.8%) 순
첨단 IT기술 활용…정체구간·우회도로 등 고속도로 교통정보 제공

▲귀성길 교통예상 ⓒ 사진출처 = 국토부

[프라임경제] 이번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15일(목) 오전에, 귀경은 설날 당일인 16일(금)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설 연휴 귀성·귀경 평균 소요시간은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최대 40분 증가하고, 귀성 시에는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귀경 시에는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을 받는 서울~강릉의 경우 서울→강릉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할 전망이다.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10분~3시간 40분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설 특별교통대책기간(14~18일) 중 예상 이동인원은 작년 설(3천201만 명) 대비 2.3%(73만 명) 증가한 총 3천274만 명이고, 설 당일에 최대 843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640만 명/일) 대비 2.3%(15만 명) 증가한 655만 명으로, 평소(350만 명/일)보다 87.1%(305만 명)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5.1%로 가장 많고, 버스 10.1%, 철도 3.8%, 항공기 0.7%, 여객선 0.3% 순으로 조사됐다.

설문 조사결과 귀성은 설 전날인 15일(목)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귀가) 시에는 차례를 지낸 후 여행을 떠나는 나들이객의 교통량과 귀경객 교통량이 동시에 집중되어 설 당일인 16일(금)과 다음날인 17일(토)에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정부는 설 특별교통 대책기간 중 안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1일 평균 고속버스 1천863회, 열차 71회, 항공기 27편, 여객선 168회를 증회하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또한 첨단 정보통신기술(IT)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상습 지·정체 구간의 우회도로 지정 등을 통하여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앱(App),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 인터넷 누리집, 민간포털 사이트, 공중파 방송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실시간 교통 혼잡 상황,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시기 정보 등 다양한 교통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고속도로 및 국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용 무료앱(고속도로 교통정보, 통합교통정보)이 제공되고, 국토교통부 누리집, 국가교통정보센터, 도로공사 로드플러스, 종합교통정보안내(1333) 및 고속도로 콜센터도 운영된다.

한편 이번 설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시행된다. 면제대상은 2월 15일(목) 00시부터 2월 17일(토) 24시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