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스코, 파이넥스 상업생산 2000만톤 달성

기술 패러다임 바꿔…생산 공법 해외 수출 협의 중

전혜인 기자 | jhi@newsprime.co.kr | 2017.12.07 14:29:12

[프라임경제] 포스코(005490)는 지난 2007년 상업생산 설비를 가동한 파이넥스가 10년 8개월만에 쇳물 누계 2000만톤을 생산했다고 7일 밝혔다.

파이넥스는 포스코의 고유기술로 개발하고 상용화한 기술로 '쇳물은 용광로에서 생산된다"는 철강산업의 기술 패러다임 자체를 바꾼 공법이라는 설명이다. 

▲포스코의 파이넥스 설비에서 쇳물이 출선되는 모습. ⓒ 포스코

포스코 측 설명에 따르면 파이넥스 공법은 원료를 예비 처리하는 공정을 생략하고 값싼 가루 형태의 철광석과 유연탄을 원료로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동급 일반 용광로 대비 투자비와 생산원가를 85%까지 절감할 수 있다. 

아울러 용광로 대비 황산화물(SOx) 및 질소산화물(NOx)은 각각 40%와 15% 수준에 불과하고 초미세먼지도 34% 수준이어서 지구온난화와 환경오염 문제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파이넥스는 지난 1990년대 초 포스코가 주도하고 있던 용융환원 제철법 연구를 정부가 국책과제로 선정해 222억원을 연구개발비로 지원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2007년 연산 150만톤 규모의 파이넥스2공장, 2014년에는 연산 200만톤 규모의 3공장을 가동하며 현재 매일 약 1만톤의 쇳물을 생산하고 있다.

이상호 포스코 POIST실용화추진반장(파이넥스담당 상무)은 "100년 이상 철강 생산 역사를 가진 선진국에서도 성공하지 못한 차세대 혁신 철강제조공법을 50년이 채 되지 않는 한국에서 성공한 것"이라며 "파이넥스 기술로 회사가 해외 선진기술을 빨리 쫓아가던 패스트 팔로워에서 세계 철강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파이넥스와 관련해서 성형탄 기술특허 등 200여개 국내특허 및 약 20개국에서 50개 이상의 해외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 등 세계적 철강사들과 협약을 맺고 공법 수출을 협의 중에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