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명문제약, 리베이트는 당연(?) 사고관이 제일 문제

 

추민선 기자 | cms@newsprime.co.kr | 2017.11.30 16:13:16

[프라임경제] 최근 배철환 명문제약 대표의 하청업체 갑질 의혹이 불거지면서 여전히 리베이트가 관행적으로 이어지는 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중견제약사의 리베이트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청업체에 발주 대금의 1%가량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배 대표가 이 같은 자금을 마련한 것은 불법 리베이트 자금과 향응 등 영업비를 조달하기 위해서일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우석민 대표가 사임하면서 배 대표는 지난 1일 주총을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현재 명문제약은 박춘식, 배철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 중이다. 

대표에 오른 후 배 대표는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본인이 대표이사직에 오른 이유가 회장의 뜻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발탁은 이번 갑질 논란으로 빛이 바란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데에는 실패한 셈이다. 

오히려 예 혹은 아니오로 명쾌하게 사실관계만 말하면 될 일에 논란을 키우고 리베이트 관행을 옹호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기도 했으니, 그가 사령탑에 있는 한 이 회사가 리베이트 등 구태와 완전히 선을 긋는 것은 어려울지도 모르겠다. 

배 대표는 처음 갑질 의혹을 보도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약)업계에서 먼지 털어 안 나오는 사람이 있겠냐"고 대꾸해 리베이트 문제에 대한 안일한 인식까지 내비쳤다. 뒤늦게 명문제약 측은 해당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중소제약업체가 여전히 리베이트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에는 대형제약사와의 경쟁에서 밀리기 때문이란 전언이다.

몇몇 대표 상품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제약업계 제품들은 대개 경쟁사의 동종 제품과 약품 성분이 비슷하다. 제약사별 성분함량 차이가 미미하기 때문에 병원들은 당연히 대형제약사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런 벽을 극복하고 중소제약사가 의약품을 납품하기 위해서는 리베이트 외엔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 A씨는 "리베이트 방법으로는 현금은 물론 골프장, 유흥업소 접대, 의료기기 제공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뤄지고 있어 적발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중소제약사가 병원에 납품한다는 것은 해당 문서나 증거 없이 그 자체가 리베이트를 한 것"이라고까지 꼬집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배 대표의 부적절한 해명이 질타를 받아야 한다는 평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것 같다. 명문제약이 좀처럼 리베이트 유혹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이는 풍토와 업계 문화, 해당 산업부문의 사정 등이 안타깝기까지 하다. 더 큰 문제는 제대로 성공, 자리매김한 뒤에도 여전히 중소업체 시절의 리베이트 전문(?) 회사 평판을 오래 꼬리표처럼 달고 다니게 된다는 점이다.

과거 있었던 리베이트 흑역사를 기억하는 많은 업계 관계자들은 여전히 "중소제약사였던 일부 업체들이 대형제약사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 중 하나가 바로 리베이트였다"고 평가하니, 한 번 박힌 인식이 얼마나 무서운지 알 수 있다. 

대규모 투자와 자체 개발 제품의 약진에도, 리베이트로 쌓은 토대 내지 원죄가 대단히 크다는 짜고도 냉정한 평가인 셈이다. 앞서 소개한 A씨만 해도 "당시 중소제약사들은 병원에 의약품을 1+1 또는 1+2 방식으로 납품하는 리베이트 방식을 사용했다"며 "하지만 한미약품은 1+5의 파격적인 영업으로 병원을 공략해 지금의 자리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명문제약은 리베이트 이후의 악재를 되새기면 좋을 것이다. 지금 진실 공방을 하청업체들과 벌이는 자체도 의미가 있겠으나, 인식 자체를 고치고 새로운 각오로 임한다는 점 자체를 안팎으로 인정받지 못한다면 이 같은 논란이 언제 재발할지도 알 수 없고, 성공과 성장 후에도 냉혹한 평가와 인식에 오래도록 시달려야 할지 모른다. 

한편 원청과 하청의 상생을 외치는 정부는 이러한 제약업계 하청업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단순히 갑질 논란에 그치지 않고, 또다른 리베이트의 실탄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강하다. 강력한 리베이트 근절 방안을 마련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점에서 명문제약과 관련 종사업체, 정부 모두가 자유롭지 않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