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충남, 국방 국가산단 조성 박차

12일 개발개획 수립 중간보고회…산단 개발방향 등 제안·토론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17.10.13 09:08:13

[프라임경제] 충청남도는 1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남궁영 행정부지사와 분야별 전문가, 도의원, 국방부 및 도 관계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산단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관계자들이 '국방산단 개발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듣고 있다. ⓒ 충남도청

이 연구용역은 19대 대선공약으로 채택된 논산·계룡 국방산업 특화 국가산업단지 지정·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지난 5월12일 착수해 오는 12월까지 수행된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책임기술자 용역 중간보고 및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에 이어 관련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토론이 진행됐다.

연구 용역 결과 충남의 전력지원체계 산업 생산액은 5608억6000만원 수준으로 전국의 20.7%를 차지했는데 이는 방산 및 민군분야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다.

특히 충남·대전권에는 국방과학연구소(ADD)를 비롯한 다양한 연구기관과 대학교는 물론 계룡대, 자운대 등 공공 및 지원조직이 집적한 점도 국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강점으로 꼽혔다.

이에 따라 충남 국방산단 개발방향으로는 전력지원체계 중심의 차별화 전략을 펼치되, 앵커기업 유치 등 취약분야 개선을 우선 추진하는 방안이 제시돼 설득력을 얻었다.

또 대전·충청권의 대학교 인프라와 방위 및 관련 사업을 연계하고 대전에 기 구축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야 한다는 제안도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도는 이번 중간보고회 내용과 전문가 제안 등을 토대로 연구용역을 심화 추진하고 오는 12월 최종보고회에서 국방 산업단지 지정 건의서를 작성해 국방부와 국토교통부에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충남 국방 산업단지는 도내 풍부한 국방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력지원체계 분야 국내 최대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앞으로 충남 국방산단 조성의 타당성 및 필요성에 대한 논리를 더욱 강화해 주요 국방산업 기반 조성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