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환노위, 국감 첫날 삼성 · SPC 두고 '신경전'

이정미·강병원 의원 "증인채택 불발, 간사협의 내용 공개해야"

이수영 기자 | lsy@newsprime.co.kr | 2017.10.12 12:24:29

[프라임경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가 국정감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일반증인 채택 여부를 두고 일부 마찰을 빚었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강원랜드 최홍집 전 사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핵심 인사들이 무더기로 증인명단서 빠진 것에 의원들의 불만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포문을 연 것은 파리바게뜨의 제빵사 불법파견 논란을 수면위로 끌어 올린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대표. ⓒ 뉴스1

이 의원은 "허영인 회장과 협력사 대표 등 사회적 논란이 큰 증인들이 간사단 합의에서 대부분 빠진 것을 이해하기 어려운 만큼 간사단의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며 "비교섭 정당의 증인요구가 아무런 설명 없이 배제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은 원내 교섭단체 구성요건인 20석에 미치지 못해 간사단 협의에 참여하지 않는다.

서비스센터 비정규직 문제를 짚기 위해 권오현, 권영수 부회장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역시 불발된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힘을 실었다. 

강 의원은 "삼성전자는 서비스센터 간접고용뿐 아니라 반도체 공장 백혈병 발생 사건도 환노위가 반드시 짚고 넘어갈 문제"라며 "그동안 삼성전자는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관련 자료와 핵심증거를 은폐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LG유플러스도 10년 이상 한 지역에서 근무하는 서비스직원들이 매년 재계약을 통해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시스템"이라며 "사회 곳곳에 간접고용과 비정규직 문제가 독버섯처럼 번지고 있는데 대기업의 책임 있는 경영진이 직접 해명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당 소속인 홍영표 위원장까지 나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관계자 증인 출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간사단을 압박했다. 홍 위원장은 지난달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최홍집 전 사장 등을직접 증인으로 신청했음을 밝힌 바 있다.

여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여러 차례 협의를 이어가고 있지만 간사 네 명 중에서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증인채택이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기본합의원칙에 따라 강원랜드는 산자부 산하기관이기 때문에 기관장을 부르자고 했지만 야당은 이들이 '민간인'이라며 반대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야당 간사들의 비협조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미 의원이 "반대한 간사들은 입장을 밝혀 달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간사단 협의 결과를 위원회 속기록 등으로 공개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렸다.

여당 신창현 의원은 "간사협의가 잘 안 될 수도 있지만 증인선정은 국감의 핵심이고 증인채택이 안 된 이유 정도는 알고 넘어가야 한다"면서 "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안인 만큼 간사단 협의 결과를 위원회 속기록에 남길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한편 위원장 요구에 따라 환노위 여야 간사단은 오는 주말까지 관련 입장을 정리해 밝힐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