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이명박 vs 노무현' 적폐프레임 승부수

11일 정치보복대책특위 구성 "盧일가 뇌물·바다이야기 재조사해야"

이수영 기자 | lsy@newsprime.co.kr | 2017.10.11 13:28:32

[프라임경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적폐청산 압박을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자유한국당(한국당)이 11일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정치보복대책특위) 구성을 마치고 전면전을 선포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각종 의혹에 맞서 노무현 정부 당시 비위사건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 눈에 띈다. '이명박 vs 노무현'식의 대결구도를 세워 여권의 공세를 무디게 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11일 임명된 김성태 의원. ⓒ 뉴스1

한국당은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통해 바른정당 복당파인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구을·3선)을 정치보복대책특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또 여상규·이철우 의원을 자문위원으로 선임했으며 부위원장으로는 주광덕(간사)·장제원(대변인) 의원을 비롯해 김한표·경대수·윤재옥·김도읍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특위위원에는 김석기·이철규·곽상도·최교일·이만희 의원이 참여한다. 원외 인사인 석동현(부산 해운대갑)·문종탁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이름을 올렸다.

강효상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과 지난 정부에 대해 벌이고 있는 각종 정치보복 공세를 저지하고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려 비판하는 것 뿐 아니라 여러 국민적 의혹이 제기돼온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적폐에 대해서도 재수사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금품수수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사행성 아케이드게임인 '바다이야기' 사건의 재조사 추진이 꼽혔다.

강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 일가의 금품수수 사건 조사 촉구나 정진석 의원이 배당된 사건과 병합 심리를 요청하는 안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노 전 대통령 일가에게 들어간 640만 달러에 대한 국고 환수와 바다이야기 사건 등 각종 의혹도 특위가 역할을 맡아 수행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제1야당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여당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전형적인 물타기 수법으로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염원을 호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정쟁 만들기가 도를 넘었다"며 "출범한지 5개월 밖에 안 된 정부의 소위 신적폐를 규명하겠다니 어불성설"이라고 받아쳤다.

이어 "권력기관을 동원해 민주질서를 유린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필요성이 제기되자 김대중·노무현 정부도 함께 조사하자는 주장을 펴는데 전형적인 낡은 물타기 수법"이라면서 "궁색한 정치보복 프레임으로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원하는 국민의 염원을 꺾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