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기도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 회의' 개최

 

조재학 기자 | jjhcivil@daum.net | 2017.09.13 17:13:24

[프라임경제] 경기북부 구리-포천 고속도로의 개통 후 발생하는 교통체증을 개선하기 위한 논의가 열렸다.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13일 오후 3시 경기도청 북부청사 집무실에서 '구리-포천 고속도로 환경개선 현안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후 신북IC, 남구리IC 등 교차로에서 서울 진출입 차량이 고속도로로 집중되면서 상습정체가 발생하고 있다"며 "다산신도시 완공 후 교통량 증가의 대책을 도민들이 정책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종합적 차원에서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구리시는 △남구리IC-아천IC 접속차로 1차선 증설 △구리시 구간 신호등 제거 △강벽북로 광역교통 분석 및 개선대책 수립 등을 장·단기 대책으로 제시했다.

남양주시는 강변북로를 광역도로로 지정해 도로 확장을 조속히 추진하는 방안과 다산신도시와 하남신도시를 연결하는 한강교량 신설을 국토교통부 '수도권 동북부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하는 방안을 내놨다.

또한 포천시는 지난달 말 진출입로 주변 교통정체 해소대책 수립을 요청해 달라는 의견을 서울북부고속도로에 전달했다면서 향후 고속도로 교통체증 실태조사 연구 용역 시 포천시 구간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시공사에서는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수석사거리-토평IC 구간에 대한 도로확장공사를 향후 개선방안으로 마련했다"며 "또한 강변북로의 경우 여러 지자체가 연계된 점을 감안해 중앙정부 차원에서의 개선대책이 강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