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 해경의 날 축사서 "세월호 영원한 교훈으로" 고언

 

임혜현 기자 | tea@newsprime.co.kr | 2017.09.13 12:26:47

[프라임경제] 생일을 맞은 해양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세월호와 관련한 쓴소리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인천에서 열린 제64주년 해경의 날을 맞아 순직 해경 추모 흉상에 헌화하는 등 일정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며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면밀히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또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고도 언급했다. 해양경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조직 해체 상황을 겪기도 했다. 이번 언급은 과거 교훈을 살려 국민 안전에 분골쇄신하라는 의미로 읽힌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