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공공기관 합동채용 방식' 도입에 구직자 환호

10명중 5명 구직자 "경쟁율 낮출 좋은 방법" 긍정적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7.09.11 10:46:20

[프라임경제] 최근 정부가 올 하반기부터 46개 공공기관을 7개 분야 15개 그룹으로 나눠 동일 날짜에 필기시험을 치르는 '공공기관 합동채용 방식'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구직자의 10명 중 5명은 '중복지원자를 거르고 시험 경쟁률을 낮출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평가하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구직자 645명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합동채용 방식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45.4%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 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는 자사 회원 645명을 대상으로 '2017 하반기 취업준비 계획'을 조사한 결과를 9일 밝혔다. '공공기관 합동채용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찬성이 45.4%, 반대가 36.2%로 나타났으며, '잘 모르겠다'고 반응한 구직자는 18.4%로 조사됐다. 

합동채용 방식이 '구직자의 선택권을 제한한다'기보다는 '중복지원자를 거르고 시험 경쟁률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하는 견해가 더 많은 것.
 
응답자들은 평균 13개 사의 기업에 입사지원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입사지원을 함에 있어 우선 순위를 두는 기업 유형으로는 '중견기업'이 13.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우수기업(우수중소기업, 강소기업, 이노비즈 등 일하기 좋은 기업) 13.4% △공기업·공공기관(12.9%) △대기업(11.1%)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 유형별 입사 지원 예상 빈도를 계산해 보니, 대기업·중견기업·우수중소기업·공기업 및 공공기관에 각각 2번씩 지원하고, 일반 중소기업·외국계기업·국내 상장기업사들에 1번씩 지원하는 셈이다.
 
경력 연차 별로는 '신입구직자들'이 1인당 평균 17곳에 입사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고, △0~2년차(10곳) △3~5년차(8곳) △6~9년차(5곳) △10년차 이상(11곳) 지원할 것으로 조사됐다.
 
만약 합격한 기업들의 필기시험이 같은 날 겹치는 상황이 벌어진다면 응답자들은 어떤 기준으로 응시할 회사를 고를지에 대해 묻자 '급여 및 복리후생'을 견주어 시험을 치르겠다는 구직자가 21.0%로 가장 많았다. '근무지역 및 근무환경을 보겠다'가 16.9%로 그 뒤를 이었고, △합격 가능성(13.3%) △고용안정성(10.9%) △기업의 규모(7.3%)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응답자들에게 '이번 하반기에 지원할 수 있는 채용 공고의 수는 작년 하반기에 비해 어떻다고 체감하는지'를 묻자 '작년 하반기와 비슷하다'는 응답이 34.8%, '작년 하반기에 비해 적어졌다'는 응답이 34.6%로 나타났다. '작년 하반기에 비해 많아졌다'는 의견은 30.5%였다.

한편 현재 인크루트는 구직자들에게 올 하반기 합동채용을 진행하는 분야별 참여기관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