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반기 공채 지원자 평균 스펙 '토익 768점'

신입 구직자 학점 평균 3.4…올 상반기와 비슷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7.09.11 09:33:34

[프라임경제] 삼성, LG, SK 등 대기업의 채용 소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하반기 신입 공채가 시작된 가운데 블라인드 채용 열풍에도 불구하고 이번 공채를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스펙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람인이 지난 달 신입구직자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 평균 스펙이 토익점수 768점, 평균 학점 3.4점, 보유자격증 3개인 것으로 드러났다. ⓒ 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8월 한 달 동안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신입 이력서 8만3978건을 분석한 결과 평균 스펙은 '토익 768점, 학점 3.4점, 자격증 3개'로 조사됐다. 

토익 성적 보유자는 전체의 21.6%였으며, 평균 점수는 768점이었다. 구체적으로는 △800점~899점(31.9%) △700점~799점(31.5%) △600점~699점(16.6%) △900점 이상(12.5%) △500점~599점(5.8%) 등의 순이었다.

영어말하기 성적은 토익스피킹 보유자가 6.4%로, 오픽 성적 보유자(4.3%)보다 많았다. 평균 등급을 보면 토익스피킹은 Level 6, 오픽이 IL(Intermediate LOW, 토익스피킹 Level 5 수준)로 토익스피킹 보유자가 오픽보다 한 단계 가량 높았다.

공인어학 성적 보유자는 전체 30.3% 였으며, 이 중 영어관련 성적보유자(90.5%, 중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국어(12.3%) △일본어(8.2%) △한국어(2.5%) △프랑스어(0.7%) △러시아어(0.5%) △스페인어(0.4%) 등이 있었다. 

신입 구직자들의 학점은 평균 3.4로 나타났다. 이어 △3.5~3.9(40.1%) △3.0~3.4(38.1%) △4.0 이상(10.7%) △2.5~2.9(9.2%) △2.5 미만(1.9%)의 순이었다. 

자격증은 71.8%의 구직자들이 보유하고 있으며, 평균 3개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개(21.8%) △1개(21.5%) △3개(18.2%) △4개(13.7%) △5개(9.8%) △6개(5.9%) △8개 이상(5.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신입 구직자들이 원하는 희망연봉은 평균 2563만원으로 집계됐다. '2200~2600만원(32.3%)'이 가장 많았으며, △2600~3000만원(22.8%) △1800~2200만원(21.8%) △3000~3400만원(12.2%) △1400~1800만(4.2%) △3400~3800만원(3.8%) △3800~5000만원(2%) 등의 순이었다.

한편 사람인이 기업 15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 합격 스펙을 보면 '토익 평균 774점, 학점 평균 3.4점, 자격증 평균 2개'로 하반기 공채를 준비하는 신입 구직자의 평균 스펙과 차이가 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