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VMworld 2017 미디어 브리핑 "비즈니스 조력자 클라우드"

Google Cloud 협업 'PKS' 소개…VMware Korea 올 하반기 전략 6가지 공개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7.09.07 16:15:27

[프라임경제] VMware Korea(사장 전인호)는 7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VMware 2017 미디어 브리핑'을 진행했다.

클라우드가 비즈니스의 잠재력을 일깨우는 조력자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클라우드가 가져다 줄 미래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필요한 IT 핵심과제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인호 VMware Korea 사장이 모든 클라우드 및 디바이스에서 어떤 애플리케이션이든 실행, 관리할 수 있는 VMware Cloud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VMware Korea

이번 미디어 브리핑에서는 전인호 VMware Korea 사장이 직접 VMworld 2017 주요 발표 내용과 최신 클라우드 동향, VMware Korea의 올 하반기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전 사장은 지난달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가상화 및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VMworld 2017에서 VMware(대표 팻 겔싱어)가 Pivotal과 함께 공개한 새로운 컨테이너 서비스인 'Pivotal Container Service(PKS)'를 강조했다.

Google Cloud와 협업으로 탄생한 PKS는 기업과 서비스 공급자들이 VMware vSphere 및 Google Cloud Platform에서 바로 실행 가능한 컨테이너 관리 솔루션인 쿠베르네티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로, Google Container Engine에 대한 지속적인 호환성을 갖는다. 또 기업이 강력하면서 유지관리가 가능한 컨테이너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VMware의 인프라 혹은 관리 서비스와 PKS를 통합하면 vSphere Cloud Provide를 통해 상태기반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스토리지 기능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점을 경험할 수 있다.

이날 전 사장은 △제조 △금융 △통신 △소매 △헬스케어 등 산업별로 사례를 들어 VMware가 제공하는 솔루션의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그는 VMware Korea의 올 하반기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올 하반기 전략은 △기업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위한 조력자 △IT팀을 통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주도 △보안 혁신 △안전하고 유연한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구현 △국내 소재 개발자, 엔지니어 커뮤니티 성장에 기여 △견고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 에코시스템 구축 등 총 6가지였다.

특히 그는 "파트너는 VMware에게 빼 놓을 수 없는 조력자"라며 '견고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 에코시스템 구축'을 가장 중요한 전략으로 꼽았다. 기업이 성공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구현하려면 강력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이 필요하기 때문. 

마지막으로 전 사장은 "VMware는 앞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견고하게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기업에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비즈니스의 새로운 가능성을 일깨워주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