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고] 개학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에 관심을

 

윤준영 담양경찰서 수북파출소장 | press@newsprime.co.kr | 2017.08.23 11:43:47

[프라임경제] 여름방학이 끝나고 이번주부터 초‧중‧고 학생들의 2학기가 시작된다. 학생들은 가방과 교재를 준비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학교를 갈 준비를 하는데 또 다른 준비를 해야 하는 사람이 바로 운전자다.

개학기를 맞으면 특히 등하교 시간에 학교 주변을 중심으로 차도 밀리고 보행자도 많아져 활기를 띠는데 이와 더불어 많아지는 것이 스쿨존 내 교통사고다.

스쿨존은 초등학교 주변에 차량속도, 신호등, 신호주기 등 교통시설과 체제를 어린이 중심으로 바꾼 구역으로 주로 스쿨존 표지판으로 제한속도와 주‧정차 금지 등을 표시해 준다.

스쿨존이 만들어진 이유는 어린이들은 성인에 비해 차량에 대한 위험감지도가 낮고 반응속도가 느려 사고위험이 훨씬 높은 만큼 운전자가 더욱 감속 및 안전운전을 해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따라서, 스쿨존에서 지켜야 할 운전수칙은 제한속도가 30km로 반드시 서행해 제한속도를 지켜야 하고, 횡단보도에서는 일단 정지하고 좌우를 살핀 후 출발해야 한다.

또, 어린이의 시야를 막는 주‧정차는 금지해야 하며, 교통신호를 준수하고 급제동, 급출발은 하지 않아야 한다.

스쿨존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어린이에게 상해를 입히면 피해자와 합의여부에 관계없이 운전자에게 5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내려진다.

주‧정차 위반 시 4톤 초과 화물차는 9만원, 승용‧4톤 미만 화물차는 8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일반 교통사고나 범칙금보다도 훨씬 중하게 처벌하고 있다.

▲ⓒ 담양경찰서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은 경찰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이런 만큼 학교와 가정에서 반복적인 교통안전 교육이 필요하고 또한 운전자, 학교, 가정, 경찰 등 지역사회 공동체 모두의 관심과 배려가 있어야만 우리 어린이들의 소중하고 귀한 생명을 지킬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윤준영 담양경찰서 수북파출소장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