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백세대란 천수해법] 불어난 노후자금 소득세, 알뜰절세 하려고 보니

 

김수경 기자 | ksk@newsprime.co.kr | 2017.08.07 16:23:03

[프라임경제] 최근 은퇴자의 노후자금인 연금과 퇴직금에 징수되는 소득세가 이례적으로 증가했다는 소식이 들리는데요.

실제 지난달 국세청에 따르면 연금소득세와 퇴직소득세는 전년대비 64.9%, 44.6% 올랐습니다. 이는 다른 세목인 근로소득세, 법인세, 부가가치세 등의 연간 증가 폭보다 훨씬 높은 수치인데요.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이같이 연금·퇴직소득세가 급증한 이유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와 퇴직금의 일시금 수령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연금소득세는 주로 국민·개인연금에서, 퇴직소득세는 퇴직금에서 징수하는데요. 먼저 소득세 계산법을 알아보겠습니다.

국민연금에서 납부소득세를 계산하려면 '과세 대상 연금액'부터 산출해야 합니다. 노령연금 중 과세 대상은 소득공제를 받은 보험료에 한정하는데요. 따라서 전업주부와 같은 임의가입자는 소득공제를 받지 않았으므로 연금을 수령할 때 세금을 낼 필요가 없습니다. 

근로자와 자영업자도 2002년 이후 납부한 보험료에 한해 소득공제 혜택을 받았기 때문에 이전 보험료에서 발생한 노령연금에 대해서는 소득세를 내지 않아도 되죠.

과세 대상 연금액을 산출했다면 각종 공제금액을 뺀 과세표준을 계산합니다. 공제 혜택 중 가장 큰 것이 '연금소득공제'인데 최대 900만원의 공제가 가능합니다. 이렇게 계산한 과세표준에 소득세율 6%를 곱하면 노령연금에서의 연금소득세가 나옵니다.

개인연금에서 내야 하는 연금소득세는 세액공제를 받은 적립금과 운용수익에 대해서만 연금수령시점의 나이에 따라 5.5~3.3%의 세금을 냅니다. 

아울러 퇴직소득세는 퇴직자가 받는 퇴직금에서 급여 수준에 따라 다른 공제율을 적용한 후 종합소득 세율을 정해 세금을 냅니다. 보통 적게는 3%, 많게는 10% 정도죠. 

이러한 연금·퇴직소득세를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국민연금 속 노령연금에서 징수되는 연금소득세를 줄일 방법은 현실적으로 어려운데요. 

다만 가입자에 따라 부양가족 공제 한도가 달라집니다. 배우자, 19세 미만의 자녀, 부모님 등의 부양가족을 신고해 공제를 받을 수 있죠. 그러면 과세되는 소득이 줄어들어 납부하는 연금소득세가 내려갑니다.

개인연금에서 납부하는 연금소득세를 줄이려면 연금수령시점에 해당하는 연도의 연금수령한도를 확인해 범위 이내로 수령하고 연간 1200만원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연금수령한도를 초과해 수령하면 16.5%의 기타소득세가, 연간 1200만원을 초과해 수령하면 종합소득세로 과세되죠. 

더불어 퇴직소득세를 줄이기 위해서는 일시금이 아닌 연금으로 수령하면 되는데요. 연금으로 수령하면 퇴직소득세의 30%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안태관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현역시절 어렵게 모은 노후자산을 꺼내 쓸 때 세금을 고려해 인출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은퇴 후 소득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세금 절약은 노후 경제활동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