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김영춘 호 해수부, 어민 보호 의지 아쉽다

조직개혁, 신뢰회복 강조한 취임사에 쏙 빠진 '어민'

최장훈 기자 | cjh11@nawsprime.co.kr | 2017.06.21 09:25:40

[프라임경제] 문재인 정부 첫 해양수산부 장관인 김영춘 신임 장관의 취임 일성은 조직 개혁에 방점이 찍혀 있다. 세월호 참사와 해운산업 위기 등 굵직한 사안이 많았던 만큼 조직 변화를 통해 국민적 신뢰회복을 강조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로 보인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이 취임선서를 한 그 시간, 해수부 정문에서 생계 위기에 몰린 어민들이 피켓시위를 벌였다. ⓒ 프라임경제

김 장관은 여기에 해운산업이 중심인 세계물류중심국가 입성과 고부가가치 신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좋은 일성이지만 김 장관의 취임사 어디에도 실제 바다를 지키고 생업을 꾸리는 어민에 대한 고민과 배려가 없다는 것은 아쉽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비정규직 등 주류가 아닌 대다수 국민을 위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고 소통행보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높다. 해수부로서는 어민이 바로 국민의 대표격이다.

수산업 종사자는 총 104만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생산업에는 절반이 넘는 64만명이 몸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사업자등록을 하지않은 개인어업인은 12만명으로 15년 사이 48.6%나 줄었다. 이는 농가인구 감소율의 3배가 넘는 수치다. 바다와 갯벌에 생계를 의지하는 '국민'에 대해 해수부가 적극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보호해야 마땅하다.

계속되는 폭염과 가뭄으로 농가의 한숨도 크지만 적조와 고수온으로 어민들의 주름살 역시 펴질 날이 없다.

문재인 정부 첫 해수부 장관으로 취임한 김 장관에게 어민들의 지친 등허리를 펴달라고 하는 게 무리한 요구일까?어민들을 위한 정책을 기대해 본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