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동군, 상반기 지방재정 2241억 집행

정부 조기집행 목표 대비 13.5%P 상향 대응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17.01.12 16:36:07

▲하동군청.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하동군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방재정 조기집행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부 조기집행 목표보다 13.5% 포인트 높은 2241억원을 상반기에 집행한다.

이에 따라 군은 재정 조기집행 대상액 3090억원 중 상반기 집행 규모를 정부 목표 56.5%보다 13.5%P 상향 조정한 2241억원으로 조정하고, 주기적인 대책회의를 갖는 등 재정집행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부군수를 단장으로 △총괄반 △집행지원반 △자금지원반 △사업추진반 등 4개 반의 '조기집행 상황실'을 구성해 매월 1회 군수 주재, 주 1회 부군수 주재로 실과소별 재정 집행상황에 대한 정기적인 점검을 실시한다.

또 100년 미래 핵심사업인 대형 SOC 사업과 650만 관광객 유치를 위한 문화·관광 인프라 구축, 서민 일자리 창출사업, 이월사업 등의 예산을 중점적으로 집행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특히 5억원 이상 대형사업의 경우 다음달 중으로 설계를 완료해 공사를 발주하고. 읍면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은 이달 중 공사 발주와 함께 3월 말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월예산의 신속한 집행을 위해 사고이월예산은 6월 말 100% 집행을 목표로 3월 중으로 80%까지 집행하기로 했으며, 명시이월예산은 3월 중 30%, 6월 말 70%를 집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군은 조기집행 목표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우수 실과소와 읍·면에 재정 인센티브와 함께 유공 공무원에 자체 포상을 실시하되, 부진 부서는 경상경비 감액과 상반기 미이행 사업에 대해 원인 분석 후 추경시 감액 처리하는 등 패널티를 부여한다.

군 관계자는 "조기집행 추진 상황에 대한 주기적인 점검회의와 실과소로 찾아가는 수시점검, 부진사업 애로요인을 발굴해 상반기 목표를 달성하겠다"며 "서민생활 안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