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피의자 소환…靑 정조준 '대가성' 규명 집중

특검, 일관된 부인 삼성 측 논리 깨야 최순실 사건수사 성공 가능

임혜현 기자 | tea@newsprime.co.kr | 2017.01.12 09:07:54

[프라임경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2일 오전 9시30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면서 삼성 측에 대한 특검의 고강도 '압박 수사'가 진행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2015년 7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위해 국민연금관리공단으로부터 찬성표를 받는 대가로 정유라씨, 미르· K스포츠재단 등에 수백억원을 지원했다는 것.
    
이 부회장의 이른바 경영권 승계 문제에서 삼성물산 합병 처리가 상당한 도움이 되는 고리인 만큼, 이를 주요 대주주 국민연금이 찬성해 준 배경을 집중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이 합병 전후인 2015년 2월과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두 차례 단독으로 만나고, 이 영향으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에 삼성을 지원하도록 모종의 전달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이 전모를 밝혀내기 위해 집중 추궁할 전망이다.

현재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그 딸 정씨 지원에 삼성이 개입한 데 대해 삼성 측은 청문회 등에서 대가성을 부정하는 입장을 일관되게 보여왔다.

하지만 이번 소환에서 특검팀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최씨에 대한 지원에 개입한 정도 등을 추궁 조사하고, 특히 최씨를 지원하는 대가로 박 대통령으로부터 어떤 혜택을 받거나 요구했는지를 묻고 대답을 듣는 데 화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분이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입증을 위한 결정적인 단서를 잡을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에 특검 수사의 전체 성패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다.

이미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이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등을 적용받아 구속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