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500억 확대 지원

12일 상반기 250억 신청서 접수, 취약계층 '희망두드림 특별자금' 50억 별도 지원

강경우 기자 | kkw4959@hanmail.net | 2017.01.11 18:49:51

▲경상남도청.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경남도는 도내 영세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500억원(상반기 250억, 하반기 200억, 희망두드림 50억)의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12일부터 지원한다.

자금신청 대상은 도내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광업·제조·건설·운수업은 상시종업원 10인 미만 업체, 도·소매업 등이다.

그 밖의 업종은 상시종업원 5인 미만 업체가 해당되며, 휴·폐업 중인 업체, 금융기관과 여신거래가 불가능한 업체, 국세 및 지방세 체납 중인 업체, 사치·향락업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자금신청 절차는 경남신용보증재단 관할 지점(창원·마산·진주·통영·사천·김해·거제·양산·창녕·거창)에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지참해 방문한 뒤 신용도·매출액 등의 서류심사와 사업장 실사 등을 거쳐 융자한도 결정과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으면 된다. 보증서 발급 후 60일 이내(전자보증서는 30일 이내)에 취급은행(NH농협은행, 경남은행)에 자금 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상반기 자금 지원 기간은 오는 12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이며, 융자금액은 업체당 1억원 한도로 1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1년 거치 3년 균분상환이고, 융자금액에 대해 1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해 준다.

특히 소상공인 정책자금 중 50억원을 별도 할애하고,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집중 지원하기 위한 '희망두드림 특별자금' 운용과 금융권과의 협의를 통해 정책자금의 저금리 지원을 위한 '대출금리상한제'도 시행한다.

'희망두드림 특별자금'은 연간 50억원으로 지원대상은 소상공인 창업 및 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 중에서 대표자가 저신용(6등급∼10등급)이면서 저소득(연소득 3천만원 이하)인 소상공인과, 대표자가 사회적 취약계층인(장애인, 새터민, 여성가장, 한부모, 다둥이가정)의 소상공인이다.

융자금액은 업체당 3천만원 한도이며, 신용보증서 발급수수료는 0.5%로 일반보증 대비 50% 이상 감면된다. 그 외 지원조건 및 내용, 절차 등의 사항은 창업 및 경영안정자금과 동일하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경상남도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의 '2017년 경상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계획 공고문' 또는 경상남도 기업지원단(211-3384), 경남신용보증재단 각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백유기 경남도 기업지원단장은 "올해 자금규모 확대와 금리상한제 적용 등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희망두드림 특별자금 지원으로 어려운 취약계층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