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변화와 혁신으로 새롭게 도약해야"

안전·서비스 확보…고객 요구 선제적·능동적 대응부터 역동적 조직문화

노병우 기자 | rbu@newsprime.co.kr | 2017.01.11 16:16:24

[프라임경제]대한항공(003490) 제7대 사장으로 취임한 조원태 신임사장(사진)이 11일 사내 인트라넷에 취임사를 올렸다.

조원태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항공산업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변화와 혁신(Innovatio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대한항공

덧붙여 "선대 회장님과 회장님을 비롯한 수많은 선배들의 땀과 열정으로 글로벌 항공사로 성장해온 대한항공이 이제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항공사로 한 단계 도약해야 할 때"라며 "이를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바탕으로 대한항공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쏟겠다"고 역설했다.

특히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과 달러강세, 유가상승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기에 기존의 성장방식에 안주해서는 미래를 보장할 수 없기에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조 사장은 가장 먼저 안전과 서비스를 꼽았다.

그는 "대한항공의 모든 조직이 의지를 공유하고 함께 노력해야 안전과 서비스가 담보된다"며 "임직원 모두가 이를 최우선과제로 삼고 맡은 임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객들의 요구가 날로 변화하며 우리에게 서비스 수준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임직원이 현장에서 고객의 요구 변화를 읽고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첨언했다.

아울러 회사 발전이라는 목표 하나로 모든 조직이 힘을 모으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효율성 제고에도 집중하자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업무프로세스 개선의 필요성도 거론했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경영환경에서 원가경쟁력을 갖추지 못하면 생존이 불가하다는 점을 인식하고, 모든 업무절차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과감히 원가절감 방안을 찾아 수익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조 사장은 "오늘의 대한항공이 있기까지 많은 선배들의 땀과 눈물이 있었던 것처럼 우리 미래를 위해 헌신과 팀워크가 필요한 것은 물론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마음과 '내 것부터'라는 이기적인 생각을 버려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스스로 대한항공의 대표 사원이라는 자세로 솔선수범할 것을 약속하며, 임직원 모두 함께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대한항공, 임직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대한항공을 만들어나가자"고 힘줘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