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위메프發 배송전쟁 재현? "서비스 양질화" vs "커머스 역할"

원더배송 확대로 '제 살 깎아먹기' 논란 불거져…적자폭 늘어날까

백유진 기자 | byj@newsprime.co.kr | 2017.01.11 15:26:57

[프라임경제] 최근 위메프가 무료배송 정책을 확대하면서 소셜커머스를 비롯한 온라인쇼핑업계에 배송전쟁이 재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한편으로는 무료배송 확대가 적자폭 확대를 초래할 '제 살 깎아먹기'에 불과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온라인쇼핑업계는 경쟁에서 살아남는 기업이 승자가 되는 '치킨게임' 양상을 보이며 치열한 배송 경쟁을 벌여왔다. '더 빠르다'를 내세우며 속도 경쟁에 집중했지만 빠른 배송이 한계를 드러내자 주요 업체들이 무료배송 기준액을 올리면서 배송전쟁은 결국 막을 내렸다.

이에 따라 쿠팡은 지난해 10월 로켓배송 무료배송 기준액을 1만9800원, 티몬은 슈퍼마트 서비스 배송기준 가격을 2만원 이상으로 설정했다.

▲ⓒ 위메프

그러나 최근 위메프가 올해부터 직매입배송서비스인 '원더배송'을 본격적으로 강화하자 업계가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온라인쇼핑업체가 무료배송 기준 금액을 높이는 추세에 위메프가 이와 상반된 독자적인 행보를 보인 것은 파격이기 때문.

총 9000여개 상품에 달하는 위메프 원더배송 중 무조건 무료배송 상품 비중은 85%, 9700원 이상은 14%, 2만원 이상은 1%로, 고객은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다. 

쿠팡이 로켓배송 가격 기준을 올렸을 당시 업계에서는 늘어나는 적자폭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라는 해석이 대다수였다. 현재 위메프가 처한 상황 역시 쿠팡과 크게 다르지 않다.

11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위메프 영업손실은 지난 2014년 294억원에서 2015년 1445억원으로 당기순손실이 391% 폭증했다. 업계에서는 오는 4월 공개되는 재무재표에서도 적자폭을 크게 줄이지는 못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온라인쇼핑 배송의 논점은 속도에서 서비스로 넘어온 지 오래"라며 "위메프의 무료배송 강화 정책은 일시적으로 효과를 볼 수는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지속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 위메프

이 같은 논란 속에서도 위메프는 무료배송 정책을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위메프 관계자는 "타 업체들과 달리 무료배송을 강화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차이는 운영방식"이라며 "물류센터를 직접 운영하지 않고 잘 갖춰진 기존의 인프라를 활용하기 때문에 큰 비용 지출 없이도 무료배송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운영 효율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무료배송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