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금리인상 가속 전망…고민 깊어지는 한은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 관건…내외 금리차 확대에 자본유출 우려 비롯 부작용도 커

이윤형 기자 | lyh@newsprime.co.kr | 2017.01.11 14:57:26

[프라임경제] 지난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금리 인상 근거였던 미국 고용지표의 호조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세 차례 예정된 추가 금리인상이 시장의 예상보다 빠르게 인상될 것으로 전망돼 한국은행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한은)은 수출 개선 둔화와 내수 부진 등 영향으로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8%에서 하향 조정을 고민하고 있다. 또한 경기 활력 뒷받침을 위한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특히 1300조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 문제가 경기회복에 걸림돌이 되고 있어 완화적 기조를 섣불리 바꾸기도 어려운 처지다. 

그러나 미국이 예고한 금리 인상 사이클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아 한은의 스탠스는 점점 좁아지는 상황이다. 내외 금리차 확대로 인한 자본유출 우려와 그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 확대는 당장 눈앞에 펼쳐질 위험 요인이다.

이미 미국 금리 인상은 가속 페달을 밟은 모양새다. 최근 미국 래커 리치먼드 연은 총재는 미국 차기 정권이 제시한 재정부양책으로 경제성장이 가속화하면, 시장에서 예상하는 것보다 빠른 속도의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미국 비농업부문 고용은 전월보다 15만6000명 증가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17만8000명을 하회한 수치다. 실업률과 경제활동참가율은 전월보다 0.1%포인트 오른 각각 4.7%, 62.7%며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보다 0.4% 개선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임금이 큰 폭 오른 것을 근거 삼아 노동시장의 호조세가 이어졌다고 평가한다. 연준은 고용시장의 회복은 물론 인플레이션을 촉진하는 촉매제로 임금을 주시해왔기 때문.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이날 보고서는 우리가 기본적으로 '완전고용' 상태에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완전고용은 일하고자 하는 의지와 일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 원할 때 취업할 수 있는 상태로 임금 인상 압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임금인상 압력의 상승은 인플레이션 전체를 끌어올려 금리인상 속도를 더욱 가속화하는 효과도 있다. 

그러나 오는 13일 한은 금통위가 통화정책 운용에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2월 금통위가 경기하방 대응보다 금융안정에 방점을 찍었기 때문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자본유출 등 금리 차 확대에 따른 부작용보다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 변화를 둘러싼 불확실성과 가계부채 문제 등이 더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돼 한은은 이번 기준금리도 동결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