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고] 심각한 범죄행위 보이스피싱, 근절돼야

 

이봉식 부산진경찰서 지능범죄수사과 경위 | press@newsprime.co.kr | 2017.01.10 16:03:44

[프라임경제] 모두가 알고 있듯 '피싱(Phishing)'이란 개인정보(Private data)와 낚시(Fishing)의 합성어다. 

피싱은 집 전화나 휴대전화로 금융감독원·경찰청·검찰·공공기관을 사칭해 개인 금융정보를 입력하게 하거나 받아 금전적인 피해를 주는 범죄며, 수법이 계속 교묘해지고 있다. 

사실 제3자 입장에서 보면 '나는 절대 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는 이와 다르다. 사람 심리를 이용하는 범죄행위이기 때문에 나이를 막론하고 당하는 경우가 많다. 

더욱이 최근 신용불량자, 저소득층을 노리며 신용등급 상향조정 관련 비용을 요구하거나 대출 알선을 미끼로 체크카드·통장·신분증 사본·주민등록번호·계좌번호 등을 요구하는 대출사기형이 급증했다. 

대출사기형 피해가 계속 증가하는 만큼 여러 정보를 숙지할 필요가 있다. 우선 금융·공공기관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및 범죄와 관련해서 전화로 계좌번호, 보안카드 번호를 묻거나 인터넷에 금융거래정보를 입력하도록 요구하지 않는다. 

둘째, 경로자나 부녀자들이 이러한 신종범죄 사기 전화를 받았다면 현혹되기 쉬우므로 침착하게 대처하고 금융감독원이나 경찰서에 곧장 신고해야 한다. 

셋째,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며 예금을 인출하도록 시킨 뒤 집안 냉장고 등에 보관토록 하고 몰래 절취하는 등 범행 수법이 대담해졌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끝으로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하면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피해 계좌의 은행을 방문해 입금 전표를 제출하고 '계좌지급정지'를 시키는 것이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제4조에 의하면 금융회사는 해당 계좌가 사기 이용계좌로 의심될 시 지급정지 조치를 해야 한다.

현재 금융감독원에서는 300만원 이상의 거액은 입금한 지 30분이 지나야 현금자동입출금기(CD·ATM)에서 찾도록 지연입금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입금한 지 30분이 지나지 않았을 때라도 300만원 이상을 인출하려면 직접 금융사 창구에 방문해야 한다. 

경찰 역시 대대적인 예방·홍보활동과 당국 협조를 통해 지속적인 단속을 계속할 방침이다. 
하지만 아무리 경찰이 노력한다 하더라도 한계가 있다. 그러므로 보이스피싱을 남의 일이라고 치부하며 '나에게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겠지'라는 생각은 금물이다. 특히 연로한 부모님이 있는 가정에서는 각별히 관심을 갖고 전화금융사기 예방과 더 큰 피해방지를 위해 방범의식을 고취하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봉식 부산진경찰서 지능범죄수사과 경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