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국사무금융노조, 금감원 채용비리 수사 촉구

 

서경수 기자 | sks@newsprime.co.kr | 2017.01.10 12:28:12

[프라임경제]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10일 오전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수사를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2016년 국정감사에서 최수현 전 원장과 당시 인사담당 임원이었던 김수일 부원장이 행정고시 25회 동기인 전 국회의원의 아들을 채용하기 위해 채용기준과 서류면접 점수를 조작했다. 

노조는 "'경력없는 경력직'으로 지원한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해 인사라인의 조직적인 비리가 자행됐다"며 "업무의 공정성을 감독・검사하는 금감원에서 공정성이 생명인 채용에서조차 불법행위가 벌어진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검찰이 하루빨리 사건의 전모를 밝히고, 그 책임자에 대해 엄중한 법 집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