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액션캠LTE에 드론까지… 쌍용건설의 현장 살피기

시간·장소 제한 없이스마트폰, PC로 확인…효율적인 공사·안전 관리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7.01.10 11:31:30

[프라임경제] 쌍용건설(회장 김석준)은 실시간 동영상 촬영을 통해 현장을 관리하는 액션캠 LTE(Long Term Evolution)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밀양-울산 간 고속도로에 첫 적용한 이 시스템은 작업자의 안전모에 액션캠 LTE를 부착하고 실시간 촬영한 영상을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스마트 폰이나 PC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사무실과 작업현장의 거리가 멀고 여러 곳에서 공사가 진행되는 건설현장의 특성상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며, 특히 핵심공정, 고난도 공사, 위험공사 관리에 용이하다는 게 쌍용건설의 설명이다.

▲액션캠 LTE이 부착된 안전모를 착용하고 현장 작업 중인 모습. ⓒ 쌍용건설

또 드론을 통해 촬영한 영상과 연계한 주변 작업 여건, 중장비 배치, 근로자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도 실시간 체크할 수 있다.

하종욱 쌍용건설 상무는 "액션캠 LTE 현장관리 시스템을 도입한 후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져 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건설현장이 노가다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사물인터넷, 드론, BIM 등 첨단 기술 도입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건설은 2009년부터 평면설계의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하는 3D 입체 설계 시스템인 BIM(Building Information System)을 도입한 데 이어 업계 처음 시간에 따른 공정과 자재투입, 기간별 공사비 산출까지 가능한 '5D BIM' 방식으로 업그레이드 운영 중이다.

아울러 동부산관광단지 현장에서는 축구장 10배 크기(370만㎡)의 광범위한 현장을 드론으로 촬영한 후 3D 모델링해 공사물량 산출 및 공정관리에 활용하는 등 첨단기술 도입에 앞장서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