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朴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 답변서 헌재 제출

A4용지 19쪽 분량 '정상 업무 흔적' 추측

전훈식 기자 | chs@newsprime.co.kr | 2017.01.10 10:45:13

[프라임경제] 밀회설 및 미용 시술, 그리고 굿판설에 이르기까지 나돌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이 담긴 박 대통령 측 답변서가 헌법재판소(헌재)에 제출됐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탄핵심판 3회 변론기일이 열리는 10일 오전, 박 대통령의 2014년 4월16일 행적에 관한 A4용지 19쪽 분량에 달하는 답변서를 헌재에 제출했다. 이 자료엔 당시 '박 대통령이 정상 업무를 봤다'는 증거 등이 담겼을 것으로 추측된다.

헌재는 지난해 12월22일 탄핵심판 사건 1회 준비절차기일에서 박 대통령이 성실한 직무수행 의무를 어긴 채 '국민 생명권 보호 의무'를 소홀히 했는지 판단하기 위해 참사 당일 행적을 구체적으로 밝히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인터넷 홈페이지 등으로 상황에 맞서고 있다. 이달 1일 기자간담회를 마련한 박 대통령 역시 각종 의혹을 부인하며 해명하기도 했다.

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는 늦어지는 자료제출에 대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지만, 지난 5일 2회 변론기일에 석명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국회 소추위원 측 대리인단은 8일 '신속한 심판 진행 차원'에서 세월호 당일 행적 관련 준비서면(A4용지 97쪽 분량, 증거 1500쪽 분량)을 제출했다.

헌재는 양측에서 제출한 자료와 오는 12일 류희인 전 세월호 특조위원 등 증인신문 결과를 바탕으로 박 대통령에게 탄핵사유가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