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위증 고발 검토…특검, 삼성그룹 정조준

장충기 사장·최지성 부회장 참고인 소환 조사…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가능성도

백유진 기자 | byj@newsprime.co.kr | 2017.01.09 10:45:11

[프라임경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가 본격적으로 삼성그룹을 정조준하는 모양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9일 오전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63·사장)과 최지성 미래전략실장(66·부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최순실씨(61)와 딸 정유라씨(21)에 대한 특혜성 승마지원 의혹에 대해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미래전략실은 그룹 총수의 경영 방침을 실행하는 기구로 이들이 최씨에 대한 금전적인 지원을 총괄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장 사장과 최 실장은 현재 참고인 신분이나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을 위증 혐의(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처벌하기로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이 부회장이 지난달 9일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박 대통령과 독대 때 삼성물산 합병이나 기부금 출연 얘기가 오가지 않았다"고 증언한 내용과 관련해 뇌물수수 의혹과 별개로 위증 혐의도 적극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특검팀이 조만간 이 부회장을 국조특위에 위증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