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지막 청문회 '우병우·조윤선' 증인 줄줄이 '불출석'

20명 증인 중 상당수 불출석 예정…'맹탕' 우려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7.01.09 10:27:31

[프라임경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9일 마지막 7차 '최순실 청문회'를 개최한다. 하지만 이날 열리는 청문회 역시 채택된 증인 중 상당수가 불출석 의사를 밝혀 '맹탕' 청문회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당초 이날 채택된 청문회 증인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안봉근 전 대통령비서실 제2부속비서관, 이재만 전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등 모두 20명이다. 

이 가운데 출석의사를 밝힌 증인은 현재까지 5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병우 전 수석과 조윤선 장관 등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고, 안봉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은 연락이 닿지 않거나 회신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12월22일 청문회에 출석해 증인으로서 장시간 동안 위원의 질문에 성실히 답변했다"며 출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고, "조 장관은 "현재 특위 측에 위증으로 고발된 상태에서 과거와 동일한 진술을 한다면 이는 또 다른 위증으로 오해받을 우려가 있다"고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한편, 정유라씨의 이대 부정입학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궁곤 전 이대 입학처장,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증인 신분으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은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