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성금속 임직원, 20년 동안 급여끝전 모아 성금 기탁

'올해도 어김없이' 따뜻한 마음 전해 훈훈함 이어져

서경수 기자 | sks@newsprime.co.kr | 2017.01.06 20:02:57

▲오성금속 임직원들이 급여끝전을 모은 성금 100만원을 해운대구 반여4동 주민센터에 기탁했다. ⓒ 오성금속

[프라임경제] (주)오성금속(대표 김형길)은 6일 올해도 직원들의 급여 끝전을 모아 100만원을 지난 3일 해운대구 반여4동 주민센터(동장 제승호)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특히 (주)오성금속 임직원 30여 명은 20여 년 동안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급여 끝전을 모금해 왔다. 

부산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기도 한 김형길 오성금속 대표는 "직원들이 매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한 마음으로 동참해 주어 고맙다"며 "작지만 꾸준한 나눔 활동을 이어가 사회를 조금이라도 따뜻하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부산지역 사회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하고,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에게는 오성장학금을 통해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고 있다. 또 열악한 환경에 있는 부산지역의 사회복지기관을 지원하는 등 평소에도 나눔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