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금융계 화두 '성과연봉제' 실타래 풀릴까

 

김병호 기자 | kbh@newsprime.co.kr | 2017.01.06 14:11:29

[프라임경제] 정치·경제·산업 전반에 변와 혁신의 바람이 거세질 전망이다. 

금융업계 성과주의·성과연봉제에 대한 시각이 다변화 되면서 제도 시행에 대한 긍정적 시각들이 빛을 발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와 달리 정부기관의 움직임은 초기와 달리 주춤하는 형국이다.

성과연봉제는 지난해 12월 4대 시중은행이 긴급 이사회를 통해 도입을 의결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하지만 노조 반발은 어느 때보다 거세다. 

지난해 금융위는 3월 산업은행과 9개 금융공기업에 성과연봉제 도입에 따른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은행연합회와 함께 성과연봉제 도입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종국에는 '벼락치기식'이란 비난을 받으면서도 시중은행들의 도입 의결을 받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산업은행, 기업은행, 예탁결제원 등 금융공기업의 경우 성과연봉제 시행을 1년 유예해 오는 2018년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또한 판례라고 할 수 있는 기업은행 노조 측의 가처분신청 자체가 기각된 만큼 향후 도입은 불가결할 것이란 전망도 가능하다.

노사의 상반된 입장차이는 계속될 것이라 평가된다. 이에 대한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성과연봉제만은 반대하지만, 성과주의는 매우 바람직한 것"이라며 "시스템적인 체계만 잘 잡힌다면 당연히 시행되야 하는 제도"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반해 또 다른 관계자는 성과연봉제 시행에 따른 인원 축소에 따른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그는 "기본적인 지점운영에 대한 인원과 그 고유의 업무가 있다"며 "다양한 업무의 성과를 측정하는 것이 불완전한 상황에서 개개인의 성과에 따른 측정이 공정성을 가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불만을 토했다.

전반적인 은행권의 슬림화는 성과주의에 국한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 뱅킹, 인터넷전문은행 등의 확대와 더불어 지점이나 점포 축소는 예견된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성과주의는 이러한 추세를 더욱 가속화 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한 지난해 정부의 추진력이 주춤한 상황에서 올해는 기폭제가 될지, 촉매제가 될지 더욱 중요한 시점에 자리했다. 

시대는 좀 더 나은 삶, 편리한 삶을 추구하기에 더욱 매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단점들을 보완하며 진행되는 변화는 필수에 해당된다. 성과연봉제에 대한 노사의 상이한 의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지만, 오는 2018년 시행 전 올해는 제도적인 변화에 매우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 평가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