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기형 치료 위한 '태아치료센터' 개소

박미혜 센터장 "엄마 뱃속서부터 치유받을 권리 있어"

백유진 기자 | byj@newsprime.co.kr | 2016.12.30 10:45:26

[프라임경제]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경하)은 신생아들의 선천성 기형 비중이 높아지면서 '태아치료센터'를 열어 본격 진료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

30일 오전 이대목동병원에서 열린 태아치료센터 개소식에는 △김승철 이화의료원장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 △박은애 기획조정실장 △박미혜 태아치료센터장 △김영주 교수 △정경아 교수 등 경영진과 의료진이 참석했다.

태아치료센터는 산전 정밀 초음파 검사와 양수검사, 태아 심장 정밀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태아 동반 기형의 유무 및 관련 염색체 또는 유전자 이상 동반 여부를 정확히 진단, 출생 전부터 태아 치료를 계획하고 제공한다.

또 고해상도의 정밀 초음파를 사용해 태아 이상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으며 태아의 내과적 치료는 물론 태아 내시경을 통한 레이저 치료 및 고주파 융해술 등의 외과적 치료까지 가능하다. 

특히 이대목동병원 태아치료센터는 태아 치료에 있어 국내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박미혜 산부인과 교수를 중심으로 홍영주, 천은희 교수 등 △소아외과 △신생아 △소아마취과 전문 의료진과의 협진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30일 오전 병원 경영진들과 의료진이 태아치료센터 개소식에 참가해 기념촬영 중이다. ⓒ 이대목동병원

박미혜 태아치료센터장은 "전체 신생아의 3~4%를 차지하는 기형아들은 엄마 뱃속에서부터 치유받을 권리가 있다"며 "태아치료센터는 태아 기형을 정확히 진단, 출생 전부터 최선의 태아 치료를 계획하고 제공해 최고의 전문센터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