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누구나 읽을 수 있는 기사가 있는 곳입니다. 프라임경제와 휴먼에이드, 발달장애인, 자원봉사단이 힘을 모아 정보소외층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사를 생산합니다. '우리 모두 소중해' 캠페인입니다. 자원봉사로 참여하는 '우리 모두 소중해' 편집위원들은 일반기사를 어린이들도 읽을 수 있도록 쉽게 풀어냅니다. 읽기 쉽게 만들어진 기사는 발달장애인들에게 넘어갑니다. 그리고 이들이 직접 기사를 감수합니다.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죠. 발달장애인들의 감수를 거친 기사는 주요 포털사이트와 소셜페이지 등으로 송출됩니다. 감수에 참여하는 발달장애인들은 시간당 7000원의 임금을 받습니다. 이들에겐 작지만 가치 있는 일자리입니다.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리모두뉴스] 환경보호 위해 '류준열숲 1호'가 수원시에 생겼어요

배우 류준열 팬들이 예쁜 숲을 만들기 위해 돈 모아

김성훈 기자 | ksh@newsprime.co.kr | 2016.12.29 12:38:21

▲배우 류준열의 팬들이 모인 '연어'라는 모임에서 수원시에 류준열숲 1호를 만들었어요. ⓒ 트리플래닛


[프라임경제] 어떤 배우나 연예인을 좋아하고 응원하는 사람들을 '팬'이라고 해요. 최근 배우 류준열씨의 팬들이 모여서 만든 '연어[戀語]'라는 단체에서 경기도 수원시에 '류준열숲 1호'를 만들었어요.

'류준열숲 1호'는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일을 하고 있는 '트리플래닛'이라는 회사와 함께 만들었어요. 트리플래닛이라는 회사는 인터넷을 통해 비슷한 좋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끼리 돈을 조금씩 모아서 큰 돈을 만드는 방법인 '크라우드 펀딩'이라는 방법으로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드는 회사'예요.

▲'류준열숲 1호'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청 앞에 만들어졌어요. '류준열숲 1호'의 모습이예요. ⓒ 트리플래닛

배우 류준열씨는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많은 활동을 하고 있어요. MBC라는 방송회사에서 보여줬던 '운빨로맨스'라는 드라마에서도 대본에도 나오지 않는 '지구온난화' 라는 단어를 자주 말해 환경 보호를 강조하기도 했어요. 

'지구온난화'는 사람이 숨을 쉴때 입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 라는 성분이 아주 많아지면서, 지구의 온도가 높아지는 것을 말해요. 지구의 온도가 높아지면 북극에 있는 얼음들이 녹아서 북극곰이 살수 없게 되고, 우리나라는 봄, 여름, 가을, 겨울 이라는 사계절 구분이 안되는 등 많은 문제들이 생기게 돼요. 

류준열은 이런 지구온난화 문제 등을 자신의 인터넷 사이트에 이야기 하고, 신문에 글을 쓸 때도 자주 '환경보호가 중요하다'고 알리고 있어요. 

배우 류준열의 이런 '환경을 보호하려는 노력'을 응원해 온 팬들이 올해 3월부터 숲을 만들기 위해 돈을 모았던 거예요. 숲을 만들 장소는 류준열이 태어난 곳인 수원시로 정하고 수원시의 도움을 받아서 '류준열 숲'을 만들 수 있게 됐어요.

'류준열숲 1호'를 만든 '연어[戀語]'라는 팬클럽의 팬들은 "배우 류준열이 환경보호 활동을 꾸준히 하는 것처럼 팬들도 앞으로 더 많은 나무를 심고 자연환경을 보호하는 활동을 열심히 할게요"라고 말했어요.

'류준열 숲'을 만든 트리플래닛 회사의 김형수 대표는 "올해 겨울 북극 지방의 온도가  20도나 더 올랐어요. 류준열씨와 팬들 덕분에 더 많은 사람들이 환경 문제에 참여할 수 있게 돼어 너무 기뻐요"라고 말했어요.

'류준열숲 1호'는 수원시 중에서도 자동차나 버스가 많이 다니는 수원시 영통구청 앞 도로변에 만들어 졌어요. 숲에는 자동차나 버스, 트럭에서 나오는 나쁜 매연과 추위를 잘 견디는 '주목'이라는 나무가 심어졌어요. 

'트리플래닛'이라는 회사는 지금까지 중국에 점점 사막이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숲을 만들거나, 세월호 침몰로 아까운 목숨을 잃었던 사건을 사람들이 잊지 않도록 '세월호 기억의 숲 만들기', '연평해전 영웅의 숲' 등 사회적으로 그리고 환경적으로 가치가 있는 다양한 숲을 만들고 있어요. 

▲염태영 수원시장(왼쪽)과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오른쪽)가 지난 10월 '류준열숲 1호'를 시작으로 '시민참여형 숲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기 위해 서로 돕기로 약속하는 모습이예요. ⓒ 트리플래닛

이밖에도 수많은 연예인들의 이름으로 88개의 숲을 만들었어요. 2010년에 회사가 세워진 후에 중국, 케냐, 네팔, 미국 등 전 세계의 12개의 나라에도 130개 숲, 62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매년 약 1만6000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이고 있어요. 

우리도 자동차나 버스를 이용하기 보다 걷기를 더 많이 하고, 식물이나 나무를 많이 심고, 쓰레기를 종류별로 잘 나눠서 버리고, 여름에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지 않기 등 작은 것에서부터 이산화탄소를 줄여 환경을 보호해야 겠어요. 



'우리 모두 소중해' 편집위원 

김지영 (성서고등학교 1학년 / 대구)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한국발달장애인가족연구소 소속) 

이소정(지적장애인 / 멋진친구들 극단원 / 27세 / 서울)
조태환(자폐성장애인 / 멋진친구들 극단원 / 28세 / 서울)
신용철(자폐성장애인 / 멋진친구들 극단원 / 28세 / 서울)
정승환(지적장애인 / 멋진친구들 극단원 / 28세 / 서울)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리스트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