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희건설, 동절기 건설현장 특별점검의 날 실시

동절기 자칫 소홀해질 수 있는 품질·안전 불감증 경각심 고취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6.12.28 09:11:18

[프라임경제] 서희건설(회장 이봉관)은 전국 현장에서 동절기 안전문화 조성을 위한 '동절기 건설현장 특별점검의 날'을 27일 실시했다.

매달 안전점검의 날을 열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사 차원의 지원과 노력 중인 서희건설은 이번 행사에서 동절기에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 내 위해 및 위험요인을 점검했다.

주요 점검내용은 △노후 건축물이나 임시가건물 등 폭설에 붕회위험이 있는 시설물의 안전상태 확인 △공사장 가설숙소, 현장사무실 등 난방기구의 상태 확인 △강설이나 결빙 등으로 미끄러짐이 발생할 수 있는 구간 확인 등이다.

이와 관련, 곽선기 대표이사는 "이번 점검으로 동절기에 자칫 소홀할 수 있는 품질·안전 불감증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자 한다"며 "동절기 재난을 사전에 예방해 안전 확보와 재해발생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서동구 안전환경팀 부장은 "건설 현장은 겨울날씨 자체가 위험요소"라며 "동절기 특성상 결빙 등으로 작동이 안 되는 기계들을 재점검하고 콘크리트나 시설물 품질관리를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곽선기 대표이사와 본사 임원, 현장 작업자 등이 대거 참석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