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분양시장 결산] ②실적…건설사 앞다퉈 공급 물량 쏟아내

지난해 이어 훈훈한 분양 시장…올해도 놓은 공급량 기록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6.12.27 11:17:49

[프라임경제] 장기간 이어진 저금리 기조와 활발해진 분양권 시장, 이전에 비해 완화된 부동산 규제까지 삼박자가 맞아 떨어지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분양시장은 호조세를 이어갔다.

실제로 1순위 청약자 수가 역대 최고치(408만9453명)를 기록할 만큼 관심이 집중된 분양시장에서 건설사들은 열기가 식을 새라 앞다퉈 공급물량을 쏟아냈다.

27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12월19일 기준)한 결과 올 한 해 전국에서 28만9918가구가 일반에 공급됐다.

지난해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지만 예년에 비해서는 수치가 높은 편이어서 지난해의 호황이 올해도 이어졌다고 진단할 수 있다.

▲2010년 이후 연도별 일반공급 가구 수 추이. 2016년은 12월19일까지 집계. ⓒ 리얼투데이

2010년 이후 일반공급 가구 수를 살펴보면 당시 전국 8만6642가구에 불과했던 일반분양 물량이 점차 늘어나 2015년 36만2228가구로 정점을 찍은 후 올해는 28만9918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이후 두 번째로 공급량이 많은 수치다.

전국 시도별로 공급량을 살펴보면 택지지구 등 대규모 아파트 건설이 많았던 경기도가 11만1665 가구로 압도적이었다.

뒤따라 △경남 3만876가구 △경북 1만9244가구 △강원 1만3821가구 △부산 1만3010가구 △인천 1만2735가구 △서울 1만2712가구 △전북 1만836가구 △전남 8815가구 △충북 8276가구 △울산 8156가구로 8000가구를 넘어섰다.

다음은 △충남 7912가구 △광주 7875가구 △대구 6097가구 △세종 5877가구 △대전 2535가구 △제주 1586가구로 집계됐다.

분양시장에 온기가 돌기 시작한 최근 3년간의 흐름을 짚으면 2014년에는 전체 물량 중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공급 비중이 전체의 66.9%로 높았지만 지난해(지방 공급비중 49.6%)와 올해(52.7%)는 수도권과 지방의 물량이 비슷한 규모였다.

특히 지방에서는 지역별로 공급물량이 조절되는 양상을 나타냈다. 2014년 공급이 집중됐던 대구, 부산, 세종에서 해가 갈수록 물량이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으나 공급물량이 많지 않았던 강원, 경북, 전북은 증가세였다.

이를 두고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그동안 시세상승과 공급물량 증가로 인해 일부 지역의 경우 피로감이 형성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올해 서울에서는 재건축, 재개발 위주의 사업장이 꾸준히 공급됐으며 이 중 강남권 4개구(강남, 강동, 서초, 송파)의 공급물량 증가가 눈에 띈다.

지난해에는 강남권 4개구에서 2425가구가 일반분양됐다. 이 가운데 송파구의 헬리오시티가 공급량 절반 규모(1216가구)를 차지해 사업지가 다양하지 못했으나 올해는 3167가구로 개포주공, 고덕주공, 신반포지역 등 이슈를 끌 만한 곳이 많았다는 점이 특징이다.

내년에도 재건축, 재개발, 뉴타운 중심으로 일반분양 물량이 주로 나올 전망이다. 개포시영, 고덕주공3, 5, 7단지, 거여마천 뉴타운, 신정뉴타운, 가재울뉴타운 등에서 일반분양이 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경기도에서는 오랜만에 일반공급이 있었던 과천이 주목을 받았으며 화성 동탄2신도시, 남양주 다산신도시와 배곧, 은계, 목감 등 3곳의 택지지구가 공급된 시흥시에서도 공급물량이 많았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특히 화성시는 올해 2만1171가구가 일반공급되며 수도권 내 최대 물량을 자랑했다. 지난해에도 용인에 이어 공급물량이 많았던 곳(2만5097)으로, 청약결과도 선전해 동탄2신도시의 인기가 일회성이 아니라는 점을 증명했다.

참고로 올해 동탄2신도시가 포함된 화성에서는 39만3059명의 1순위 청약자가 몰리며 경기도에서 가장 뜨거웠다.

동탄2신도시 올해 마지막 분양이 될 '동탄2 아이파크'도 오는 30일 견본주택 오픈을 앞두고 있다.

분양시장의 대미를 장식하게 될 이곳은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아파트 집단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을 피할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 내년에는 올해 인기를 끈 사업지의 후속분양이 이어지고 공공택지에도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일 것으로 기대된다.

화성 동탄2신도시의 막바지 분양과 과천지식정보타운, 성남 고등지구, 하남 감일지구와, 고양 향동과 지축지구,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등이 대표적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