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쌍용건설, 국내 최초 싱가포르 LTEA 대상 수상

해외 유수 건설업체 건설 현장 50곳과 경합…'도심지하철 921공구' 디자인·안전·품질 인정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6.12.01 14:28:47

▲(왼쪽부터)쌍용건설의 정찬기 과장, 정상현 차장, 이희국 부장, 류동훈 소장, 이종현 상무(해외토목 영업담당), 김우상 현장소장, 안국진 전무(동남아, 중동 영업 총괄), 김승식 싱가포르 지사장, Mr Kumar(지사 로컬 직원), 오기탁 차장, 전춘문 과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쌍용건설

[프라임경제] 쌍용건설(회장 김석준)은 자사에서 완공한 도심지하철 921공구(DTL 921)가 싱가포르 최고 권위의 토목 인프라 시상식 'LTEA(Land Transport Excellence Awards) 2016'에서 국내 건설사 최초로 '대상(Best Managed Rail / Road Infrastructure)'을 단독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LTEA는 싱가포르 정부가 주관하고 육상교통청(LTA·Land Transport Authority)이 대행하는 상이다.

싱가포르에서 준공된 도로·철도·지하철 등 육상교통인프라 공사 중 고난도 준공 프로젝트와 착·준공 무재해 사업장만을 대상으로 하며, 주최 측과 전문가, 학계, 정부 기관 등 대표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약 5개월에 걸쳐 심사를 진행해 최종 수상자를 선발한다.

시상부문은 디자인(Design)과 안전(safety) 그리고 시공과 품질까지 종합 평가해 1개사만 선정하는 대상(Best Management) 등 3개 부문이며, 올해는 50여개 현장이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건설은 이번에 대상을 수상한 도심지하철 921현장에 대해, 기존 지하철 5m 아래를 관통하면서 두 개 역사(Little India·Rochor Station)를 로처 운하 아래에서 시공한 초고난이도 구간이라고 설명했다.

또 불과 1㎞의 구간에 현존하는 모든 지하철 공법(NATM·TBM·Open Cut)을 모두 적용하고, 지상의 10차선 도로와 운하를 50회 이상 이설하며 시공했다고 부연했다.

▲로처 역사 모습. ⓒ 쌍용건설

이곳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지하철 공사 무재해 1600만 인시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바 있으며, 지난해 말 지하철 2단계 개통식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수상이 이 현장을 직접 언급하며 극찬하기도 했다.

김우상 쌍용건설 현장소장은 "세계적인 건설사를 누르고 토목인프라 최고의 상을 수상함으로써 고급건축뿐 아니라 토목부문에서도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췄음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