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쌍용건설, 3개국 3개 프로젝트 동시 수주

두바이·싱가포르·적도기니 3300억 규모 건축 공사

이보배 기자 | lbb@newsprime.co.kr | 2016.11.24 14:46:41

[프라임경제] 쌍용건설은 두바이, 싱가포르, 적도기니 해외 3개국에서 3개 프로젝트 총 3300억원(미화 2억8000만달러)규모의 건축공사를 동시에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두바이에서는 두바이투자청(ICD :Investment Corporation of Dubai)이 발주한 미화 1억7000만달러(한화 약 2000억원) 규모의 데이라 해안지역 복합개발 건축공사 1단계 3지구를 수주했다.

쌍용건설의 최대주주인 ICD가 직접 투자, 개발하는 투바이 데이라 해안지역 복합개발 사업은 두바이 구도심이자 중동 최대 금시장인 Gold Souk이 위치한 데이라 지역을 1·2단계로 구분해 현대화된 관광단지로 탈바꿈시키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두바이 해안지역 개발 1단계 전체 조감도. ⓒ 쌍용건설

쌍용건설은 약 10억달러 규모로 추진 중인 1단계 공사 중 첫 사업인 3지구에 14층 규모의 화텔과 16층, 14층 주거건물 2개동, 10층 오피스 등 총 3개동의 복합건물을 시공하게 된다.

이어 싱가포르에서는 싱가포르 최대 민간 발주처 중 하나인 홍릉그룹 산하 CDL(City Developments Limited)이 발주한 Forest Woods 콘도미니엄 공사를 미화 8200만달러(한화 약 1000억원)에 수주했다.

설계와 시공을 동시에 진행하는 Design & Build 방식으로 수주한 이 공사는 싱가포르 북동쪽 주거지역인 세랑군 초역세권(Serangoon MRT)에 지상 12층 지하2층 7개동 총 519가구 규모의 콘도미니엄을 시공하는 프로젝트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 적도기니에서는 정부발주 건축공사를 300억원에 수주하며 적도기니에서의 건설한류를 이어가고 있다.

쌍용건설은 적도기니에서만 2011년 첫 진출 이후 총 14건 미화 약 5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쌍용건설 해외영업 총괄 이건목 상무는 "대한민국과 싱가포르,두바이를 3대 허브축으로 연결하는 글로벌 전략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텃밭인 싱가포르는 물론 2020 두바이 EXPO 관련 및 ICD 투자 개발 사업과 허브 주변국가 진출, 적도기니 등 신규시장 개척 등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건설은 지금까지 20개국에서 150건, 미화 약 102억달러의 공사를 수행했고. 현재는 전세계에서 14개 지사, 5개 법인을 운영 중이며 8개국에서 총 18개 프로젝트 약 30억달러의 공사를 수행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배너
배너
배너

프라임TV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