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직장인 열에 여섯 "직장텃세 경험"

여성이 남성보다 14.5% 높아

박지혜 기자 | pjh@newsprime.co.kr | 2016.10.24 16:48:51

[프라임경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이직한 회사에서 기존 직원들의 '텃세'를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의 61.5%가 '직장텃세'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 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는 이직 경험이 있는 남녀 직장인 5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전체 직장인 중 61.5%는 '이직한 직장에서 기존 직원들의 텃세를 겪어봤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14.5% 높게 나타났으며 직급별로는 대리, 과장, 사원급 순이었다.

'언제 텃세라고 느꼈는지' 상황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업무를 위한 자료공유를 안 해주거나 늦게 할 때'가 51.1%로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처음부터 과도한 업무를 맡았을 때 △전임자나 입사 전 사건 등 참여하기 어려운 주제로 대화를 할 때 △인사를 받지 않을 때 △자신의 의견을 듣지 않거나 무시할 때 △점심식사를 함께 하지 않을 때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텃세를 받았다고 느꼈을 때 대응방안에 대해 '극복하고 원만한 관계를 만들려고 노력했다'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일에만 몰두했다' '같은 태도를 취하며 상관없다는 듯 행동했다'가 뒤를 이었다.

대응방법에 따른 현재 극복상황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알아본 결과 86.5%가 '원만한 관계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이어 '일에만 몰두했다', '같은 태도를 취하며 상관없다는 듯 행동했다' 순으로 조사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 프라임경제(http://www.newsprim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프라임TV

+ 더보기
배너